close

'신사와 아가씨' 강은탁 아이 임신한 박하나, 지현우에 "회장님 아이 임신"[어저께TV]

[OSEN=오세진 기자] '신사와 아가씨' 박하나가 지현우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26일 오후 방영된 KBS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 연출 신창석)에서는 차건(강은탁 분)의 아이를 임신한 조사라(박하나 분)의 갈등이 결국 이영국(지현우 분)에 대한 집착으로 비틀려 나타났다.

조사라는 끝내 이영국을 놓지 못했다. 이영국은 보다 못해 조사라에게 "조 실장. 혹시 그때 내가 준 위자료가 적어서 그러냐. 원하는 게 뭐냐. 말을 해봐라"라고 말했다. 이에 조사라는 참아왔던 설움을 터뜨렸다. 조사라에게 필요한 건 오로지 이영국과 세 아이들, 그 중에서도 세종이(서우진 분)와 함께 있으면 되었던 것.

조사라는 울면서 "회장님이 22살이었던 시절, 저에게 약혼하자, 결혼하자라고 했다"라면서 "원망 한 번 안 하고 기다리는 저에게 돈이 부족하냐고 하는 거냐. 어떻게 이렇게 비참하게 만드냐"라고 말했다. 조사라는 "원하는 건 예전처럼 재니, 세찬이, 세종이 세 아이들 옆에서 살고 싶다. 회장님 옆에서 그렇게 살고 싶다, 제 바람은 그것뿐이다"라고 말했다.

조사라가 이영국과 약혼한 이유는 이영국이 잠시 기억을 잃어 22살의 기억으로 살아갈 때 조사라에게 약혼을 제안해 약혼을 했었던 것. 지금의 이영국은 박단단을 사랑해 조사라와의 약혼을 파혼, 위자료를 물어준 상태였다. 이영국은 조사라의 주장을 믿을 수 없을 뿐더러 부탁을 들어주기 난감했다. 

특히 조사라가 말한 "회장님 옆에서 그렇게 살고 싶다"란 말은 이영국에게는 도저히 들어줄 수 없는 부탁이었다. 이영국은 이제서야 간신히 박단단(이세희 분)과 마음이 통해 함께 살고 있었던 것. 이영국은 "저는 박 선생을 좋아한다. 그래서 그 부탁은 안 된다"라며 야멸차게 조사라를 뿌리 치고 뒤돌아섰다. 조사라는 분에 못 이겨 "자기 사랑만 사랑이고 내 사랑은 똥이냐!"라며 발을 굴러댔으나 이영국은 그대로 떠나갔다.

그러나 이영국은 조사라에게 마음을 거두지 못했다. 이영국의 머릿속을 스치는 단편적인 장면들이 있었던 것. 가령 22살 시절의 이영국 본인이 조사라를 "조사라 실장 누나"라고 부르며 입을 맞추는 광경 등이었다. 이영국은 괴로운 표정으로 고정우(이루 분)에게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영국은 "너무 무섭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박 선생인데  조 실장하고 약혼하고, 정말 기억이 돌아와서 진짜면 어떻게 하냐. 만약 그렇다면 한 여자에게 상처를 줘도 되는 건가"라며 괴로워했다.

이에 고정우는 "네 기억이 돌아오기 전까지는 아무도 모른다"라며 "증거가 없다"라고 쐐기를 박았다. 아울러 고정우는 조사라를 만나서 위자료 이야기를 한 번 더 꺼냈다. 조사라는 분통을 터뜨리며 "회장님이 시켜서 왔냐. 회장님 기억 찾으면 분명 후회할 것"이라며 고정우의 말을 부정했다.

한편 조사라는 이영국이 기억을 찾지 못한 채 이렇게 시간이 흘러가는 것에 초조함을 느꼈다. 게다가 조사라는 자신의 임신 사실을 알았다. 조사라는 차건과 밤을 보낸 적이 있었던 것. 조사라는 이영국을 찾아갔다. 조사라는 "불나방으로 타 죽어도 좋아. 그래도 나, 세종이랑 이 아이 그 집에서 키울 거야"라고 외치더니 그대로 이영국에게 초음파 사진을 보였다. 조사라는 "우리 아기 초음파 사진이다. 저 회장님 아이 임신했다"라고 말해 온 집안 식구를 놀라게 만들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KBS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