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투비 육성재-민경훈 여동생 무슨 사이? 민경훈曰 "너네 결혼해?" [어저께TV]

[OSEN=최지연 기자] ‘아는 형님’ 민경훈이 육성재에게 결혼 소식을 물었다. 

2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군 복무를 마치고 5년 만에 활동을  시작한 비투비가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민경훈이 성재에게 결혼 소식을 물어 눈길을 끌었다. 

비투비는 각자 소개 전에 먼저 노래로 시청자에게 인사를 전했다. 강호동이 좋아하는 '그리워하다'와 '너없인 안된다'를 현식 기타에 맞춰 노래한 비투비. 노래를 끝낸 뒤 성재는 "듣고 싶다고 해서 노래 불렀는데 따라부르는 소리가 안 났어"라며 투정했다. 그러자 '아는 형님' 멤버들은 짜기라도 한 듯 부활의 '네버 엔딩 스토리'를 부르며 화답했다. 

노래 후 이들은 상큼미 이민혁, 청순미 이창섭, 근육미 임현식, 천사미 프니엘, 귀욤미 육성재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파이팅을 다졌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너네 열심히 하는 구나"라며 감탄하다 은광은 왜 보이지 않는지 물었다. 비투비 리더 서은광은 코로나19 확진이 되어 함께하지 못한 상태.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은광을 그리워하는 멤버들을 위해 창섭은 별안간 운동화를 벗어 "여기에 은광이가 있어"라며 언제 어디서든 은광을 볼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주었다. 이후 군백기로 4년 만에 모두 모여 예능하는 거라는 현식의 말에 민경훈은 "프니엘은 다들 군대간 동안 뭐했어?"라 물었다. 그러자 프니엘은 무심하게 "그냥 기다렸지"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성재는 “이번 연도를 기점으로 나만 20대야”라며 비투비 멤버들의 나이를 소개했다. 가장 오른쪽에 보이는 민혁부터 33, 창섭 32, 현식 31, 성재 29, 프니엘 30이었다. 이를 들은 멤버들은 "민혁이가 맏형이야? 진짜 동안이다"라며 감탄했고, 민혁은 "그래서 나는 아직도 호프집 가면 신분증 검사해"라며 좋은 점은 없다고 보탰다.

최근에서야 보여지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게는 좋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이에 이상민은 "나는 프니엘이 큰 형인 줄 알았어"라고 답했고, 이수근은 "민혁이가 동안인 거에 비해 창섭이는 노안이야"라고 말해 창섭이를 웃게 만들었다. 강호동은 "노안이 안정감 있어"라고 위로했다.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제 비투비는 전학신청서를 읽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숨생근', 즉 숨만 쉬어도 근육이 생긴다고 자신을 소개한 현식은 2019 '아는 형님' 천하장사인 이진호와 허벅지 씨름을 벌였다. 이진호는 "나도 축구해서 힘 장난 아냐"라고 선전포고했지만 현식의 여유로운 근육에 지고 말았다. 그 모습을 본 강호동은 씨름인재로 현식을 탐냈다.

다음으로 이수근은 성재가 쓴 ‘서운한 친구 : 강호동’ 부분을 언급해 성재와 강호동의 입씨름 판을 펴주었다. 강호동은 "없는 소리 하지 말고"라며 성재에게 말했고, 성재는 "서운한 거 말하자면 같이 했던 프로를 안 말할 수가 없어"라며 강호동과 함께 했던 예능을 말했다.

그때 성재는 시키는 건 다하며 열과 성의를 다했다고. 하지만 그 뒤로는 자신을 찾지 않아 서운했다는데. 이 말을 들은 강호동은 "아는 형님 초창기에 육성재라는 아티스트 있다고 추천했다, 근데 너네 소속사에서 대차게 깠다더라"며 불을 붙였다. 소속사가 거절한 이유는 '성재가 배우라서'. 성재는 "나는 처음 듣는 얘기야"라며 "그럼 내가 '집사부일체'는 왜 했어"라고 답했다.

'아는 형님' 방송화면

과열되던 이들의 입씨름은 조금 뒤 서로 오해했음을 알고 풀렸다. 강호동은 "나는 성재 사랑해"라며 화해의 손길으 건네 성재 또한 "나도 호동이 사랑해"라고 응답했다. 이 모습을 본 민경훈은 "근데 너 결혼소식은 뭐야?"라 물었다. 뜬금없는 민경훈의 질문에 놀란 성재는 "나 결혼해?"라 물었고, 창섭이 또한 "너 결혼해?"라며 웃었다.

알고 보니 민경훈의 사촌동생이 성재의 '찐팬'인 것. 민경훈은 "내 동생이 6,7년을 너만 좋아했어. 군대도 다 기다렸다, 너 그거 알아야해"라며 강조했다. 그러자 '아는 형님' 멤버들은 "동생이 시켰다"며 한 마디씩 거들었다. 이에 성재는 카메라를 보며 "하영(민경훈 사촌동생 이름)아, 좋아해줘서 고마워. 나중에 경훈이형이랑 셋이 밥 한 번 먹자"고 약속했다.

한편 민혁은 김희철과 민경훈이 함께 부른 '나비잠'의 응원법을 만들어와 몸소 시범을 보이며 팬들과의 소통법을 전했다. 민혁의 지휘에 맞춰 응원법을 함께 소화해본 이들은 "같이 하니까 재밌다" "떼창의 매력이 있네"라며 반가워했고, 노래를 부른 김희철과 민경훈 또한 "이게 진짜 힘이 나네"라며 만족했다.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어 현식은 통기타를 튕기는 매력을 뽐냈다. 현식은 "군대에 있을 때 위로를 많이 받았던 노래를 들려줄게. 선우정아 선배님의 '도망가자'야"라고 말했고, 김희철은 "군대 얘기 하다가 '도망가자'고 하니까 이상하다"며 웃음지었다. 현식은 "코로나19 때문에 휴가가 밀렸을 때 힘이 되어주었던 노래야"라고 부연설명한 뒤 노래를 불렀다.

현식의 노래가 끝난 뒤 민경훈은 "축하해줄 일이 있다며. 음저협 정회원이 됐다는데?"라고 물었다. 현식은 "저작권으로 벌어들인 수입을 고려해서 승격을 해주나봐. 내가 됐더라고"라며 아버지인 포크가수 임지훈도 준회원임을 알렸다. 현식은 최근 미디 작곡을 시작한 아버지를 위해 음악장비를 설치하며 "아빠도 열심히 하면 정회원 될 수 있어"라 응원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민혁은 민경훈의 장기에 도전했다. 민혁은 "나는 살면서 어지러웠던 적이 없어"라고 말한 뒤 코끼리 코를 돈 뒤 미션을 수행하는 대결 상대로 민경훈을 지목했다. 민경훈은 "나는 믹서기 안 써, 내가 입에서 갈아먹거든. 너는 큰 실수 하는 거야"라고 받아들였다. 그러나 민경훈은 코끼리코를 도는 속도부터 이민혁에게 졌다. 이수근은 휘청대는 민경훈을 살피며 "이제 경훈이도 늙었어"라고 언급해 애잔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아는 형님' 방송화면

성재는 축구공 밸런스를 잘한다고 전했다. 축구공 밸런스는 축구공에 서서 균형을 잡는 기술. 성재는 "나는 안 말리면 한 3일 정도 서있어"라며 "던지는 거 받기도 돼. 던져봐"라 말해 멤버들을 혹하게 했다. 그러나 성재의 앞에 선 이수근이 깐족대자 성재는 축구공에서 자주 미끄러지며 "파트너십이 중요해, 이렇게 계속 움직이면 안돼"라는 식의 변명을 했다. 강호동은 "까다롭다"며 웃었다. 

이후 이창섭은 “상민이가 음악의 신이라면 우리는 음악의 아들이라고 생각하거든”이라며 '박자 맞춰 노래 이어부르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박자 맞춰 노래 이어부르기'는 노래를 부르다 반주가 나가도 계속 원곡 속도를 유지하는 것이다. 방송반이 다시 노래를 틀었을 때 박자가 같으면 성공. 그러나 성재가 부르는 파트에 노래 박자가 다른 게 명확하게 들렸고 이수근은 "실패"라며 노래를 끊었다.

그러자 성재는 “억울한 게 있어. 이건 창섭이랑 프니엘이 잘한다고 했는데. 난 이걸 잘한다고 한 적이 없어”라며 해명했다. 다음으로 비투비는 고요 속의 외침, 지목N행시, 밀가루 노래방 등을 해내며 '아는 형님'을 빼앗아 '아는 비투비'를 하려 했으나 실패했다. 이들은 데뷔 10년차를 맞이해 자신들만의 예능을 만들고 싶었던 것.

강호동은 "우리도 다 한 가닥씩 하던 사람들이야"라며 "너네는 가서 더 좋은 노래 많이 불러라"고 전했다. 그러자 현식은 아쉬워하며 "은광이가 같이 안 와서 진 거야"라고 말해 재도전을 암시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