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매의 눈' 김민종, 첫인상+뚝심으로 완벽추리→진실의 무대 성공 ('너목보9') [Oh!쎈 종합]

[OSEN=최지연 기자] ‘너의 목소리가 보여9’ 더 블루가 최후의 실력자와 함께 무대를 꾸몄다. 

5일 방송된 Mnet 예능 ‘너의 목소리가 보여9’(이하 ‘너목보9’)에서 결성 30주년을 맞은 더 블루가 출연해 '매의 눈'으로 실력자를 가려내며 최종 무대를 성공했다. 

이날 김민종은 신곡 '긴밤'을 홍보하기 위해 방송에 나왔다고. 그런데 섭외를 받고 나서 "혼자 나가기가 부담스럽다고요. 그래서 지창이 형 생일 전날 밥 같이 먹으면서 스케쥴을 물어봤어요. 없다고 하니까 같이 나왔죠"라고 말해 반가운 동반예능 출연 이유를 밝혔다. 손지창은 "민종이가 이번에 창법을 완전히 바꿨어요, 꼭 한 번 들어보세요"라고 홍보하며 30년 우정을 자랑했다. 

"오늘 실력자와 음치를 잘 가릴 수 있겠냐"는 MC들의 질문에는 김민종이 "지창이형이 '너목보'를 꿰고 있어요, 타율이 좋거든요"라고 답했다. 손지창은 "예전에는 립싱크 못하는 사람을 찾으면 됐는데 요즘은 한 번 꺾고 나오더라고요? 립싱크를 잘하는 분들이 오히려 음치예요"라고 추리해 탄성을 자아냈다. 

'너목보9' 방송화면

김민종은 "저도 전략이 있긴 한데 이따 밝힐게요. 지금은 비밀입니다"라고 신비주의 컨셉을 잡았다. 이에 김민종과 같은 소속사인 이특은 "민종이형은 사람이 정말 좋은데 의리가 있으셔서 음치수사대가 '의리로 4번 가죠'하면 4번 가실 거예요"라고 말했다. 손지창도 "전략은 있는데 귀가 얇아요"라고 보탰다. 

더 블루 앞에는 6팀의 미스터리 싱어, 각각 노래하는 피카소, 재즈 소울로 뭉친 스윙걸즈, 팔도 가요제 노리는 가요제 헌터스, 한미 알앤비 털보들, 기획사 러브콜 거절한 기타 청년, 낮에는 요리사 밤에는 밴드보컬가 자리했다. 비주얼만 본 뒤 김민종은 자신의 감을 근거해 6번을 실력자로 점찍었다.

반면 손지창은 "팀이면 그중에 한 명만 음치여도 음치잖아요"라며 팀으로 나온 스윙걸즈, 가요계 헌터스, 알앤비 털보들을 눈여겨 본 뒤 "저희 애가 또 '너목보' 골수팬인데 팁을 주더라고요. 세게 보이는 사람이 의외로 음치일 수 있대요. 그래서 2번, 4번 의심하고 있어요”라며 논리적인 추리를 선보였다. 

'너목보9' 방송화면

더 블루가 비주얼만 보고 고른 첫 번째 탈락자는 바로 노래하는 피카소였다. 손지창은 음치수사대 중 조준호의 말을 들어 "운동하는 사람일 것이다"라 추리했는데 노래하는 피카소는 '대국남아'로 데뷔한 적도 있었던 우현민이었다. 그는 김민종의 착한 사람을 부르며 실력을 뽐냈다. 김민종은 허탈한 웃음을 지으며 무대를 바라봤고, 무대가 끝난 뒤 손지창에서 탓을 떠넘겼다.

이를 본 이특은 "혹시 전략이 '떠넘기기'인가요?"라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손지창은 "갑자기 말을 바꾸네, 살짝 열받네"라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이후 남은 이들의 실력자버전 립싱크 무대를 본 김민종은 의자에 앉지도 못하고 일어나 서성거리며 "티비 보는 거랑 다르네"라고 연신 걱정했다. 그는 불안할 때마다 가만 있질 못하고 뒷짐을 지는 버릇이 있다고.

손지창은 "민종이가 안 앉으니까 나도 못 앉고"라며 덩달아 같이 서 있다 "가요계 헌터스가 의심스러워"라고 의견을 전했다. 김민종은 "기타청년은 기타를 못치는 실력자예요"라며 변함없이 6번이 실력자라 지목했다. 이제 음치버전의 '너만을 느끼며'를 들어볼 차례. 더 블루는 모든 힌트가 끝난 뒤 음치수사대의 도움을 받지 않고 탈락팀을 결정했다. 스윙걸즈와 알앤비 털보들이었다. 

'너목보9' 방송화면

알앤비 털보들은 이들의 예측대로 음치가 맞았다. 이후 스윙걸즈가 무대 앞으로 나오자 김민종은 "어디서 본 것 같아요, 피아노바에서 뵀나"라고 언급했고, 스윙걸즈는 이 말대로 실력자였다. 무대를 끝낸 후 '더 블리스 코리아'의 한 멤버는 "아마 제가 호텔 라운지에서 공연하는 걸 보신 것 같아요"라고 대답했다. 이를 들은 김민종은 "거봐요"라며 자신의 '매의 눈'을 손짓하며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남은 건 세 팀. 음치의 고백을 본 후 더 블루는 최종적으로 김민종의 지지를 받았던 6번과 함께 노래를 부르기로 결정했다. 음치수사대는 그 결정에 대해 의견이 갈렸다. 하지만 더 블루는 확신에 차 있었고, 먼저 '그대와 함께'를 부르다 마이크를 넘겨 주었다. 긴장되는 순간, 6번 싱어는 무대를 리드하며 오히려 흥을 이끌어냈다. 그는 칵스와 불고기디스코의 보컬 이현송이었다.

출연진들은 콘서트같은 이현송의 호응유도에 응답하며 무대를 즐겼고, 노래가 모두 끝난 뒤 김종국은 "싱어한테 밀려서 이렇게 가수가 아무것도 못하는 건 또 처음 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너의 목소리가 보여9' 방송화면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