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민종, 데뷔 30년 넘었는데.. "사실 도예가 되고싶었다" 고백 ('너목보9') [어저께TV]

[OSEN=최지연 기자] ‘너의 목소리가 보여9’ 김민종이 도예가가 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5일 방송된 Mnet 예능 ‘너의 목소리가 보여9’(이하 ‘너목보9’)에는 결성 30주년을 맞아 더 블루가 동반출연한 가운데 김민종이 도예가가 되고 싶었단 고백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민종은 “제 노래가 나왔어요, '긴 밤'이라고. 그래서 여기 섭외를 받았는데 혼자 나가기가 부담스럽더라고요. 지창이형 생일 때 밥 먹다가 다음주 스케쥴 어떻게 되냐고 물어서 같이 나왔어요"라며 동반출연 이유를 밝혔다. 손지창은 "민종이가 창법을 완전히 바꿨어요, 한 번 들어보세요"라며 김민종의 신곡을 홍보해 돈독한 우정을 선보였다. 

손지창은 "저는 '너목보'를 꿰고 있어요"라며 "예전에는 립싱크 못하는 사람을 찾으면 됐는데 요즘은 한 번 꺾고 나오더라고요?"라고 전해 팬심과 함께 날카로운 추리력을 암시했다. 이를 들은 음치수사대는 탄성을 내질렀다. 김종국은 김민종에게도 음치와 실력자를 가릴 전략을 물어봤고 김민종은 "저는 저만의 전략이 있는데 나중에 밝히겠습니다"라며 신비주의를 고수했다.

'너목보9' 방송화면

김민종과 같은 소속사인 이특은 "의리에 죽고 사는 형님이라 조금 걱정이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손지창도 "전략은 있는데 귀가 얇아요"라며 깨알디스했다. 이날 더 블루 앞에 나타난 미스터리 싱어 6팀은 노래하는 피카소, 재즈 소울로 뭉친 스윙걸즈, 팔도 가요제 노리는 가요제 헌터스, 한미 알앤비 털보들, 기획사 러브콜 거절한 기타 청년, 낮에는 요리사 밤에는 밴드보컬이었다.

비주얼만 본 김민종은 "낮에는 요리사 밤에는 밴드보컬, 저분은 무조건 실력자예요"라며 강한 확신을 보였다. 김종국은 "뭘 보세요?"라고 물었고 김민종은 "제가 연기도 했기 때문에 연기하는 걸 알 수 있어요. 6번은 지금 '나는 음치다'라고 연기하고 있어요"라 말했다.

이어 손지창은 "팀이면 한 명만 음치여도 음치인 거잖아요?"라며 "저희 애가 또 '너목보' 골수 팬인데 팁을 주더라고요. 세게 보이는 사람이 의외로 음치일 수 있대요, 그래서 2번, 4번 의심하고 있어요"라고 추리했다. 이들의 말을 들은 음치수사대의 스테파니와 조준호는 1번을 음치로, 한해는 5번을 실력자로 예상했다. 

'너목보9' 방송화면

하지만 음치수사대의 의견이 별 도움이 안 된다고 말한 김민종과 손지창은 더 들어볼 것 없이 1번을 첫 탈락자로 지목했다. 1번은 '대국남아'라는 아이돌로 데뷔한 적도 있는 우현민이었다. 그는 7년간의 음악생활을 끝내고, 미술작가로 데뷔한 근황을 전했고 그의 실력에 헛웃음만 터뜨리던 김민종은 "저는 실력자라고 생각했어요"라며 발뺌했다.

김민종은 "그런데 지창이형이 음치라고 해서, 스테파니도 붓 잡는 게 어색하다고 하고. 저는 지창이형한테 기회를 준 거예요”라고 책임을 떠넘겼고, 손지창은 "말이 바로 달라지네"라며 약올라했다. MC들은 김민종의 전략이 혹시 떠넘기기였냐고 물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엄청난 실력자를 첫 탈락자로 고른 둘은 실망하며 다음 힌트인 실력자버전 립싱크를 봤다.

손지창은 "가요제 헌터스에서 남자분이 입을 모으시는 게 이상하다"며 의심스럽다고 말했고 김민종은 의자에도 앉지 못하고 뒷짐을 진 채 "티비 보는 거랑은 다르네"라고 실감했다. 김민종은 여전히 6번이 실력자인 것만 알겠다는 식이었다. 더 블루는 "이제 탈락할 두 팀을 고르면 되느냐"고 물었고, 이특은 아직 힌트가 하나 더 있다고 결정을 말렸다.

'너목보9' 방송화면

곧 미스터리 싱어들은 더 블루가 음악방송에서 1위를 11번이나 기록했던 '너만을 느끼며'를 음치 버전으로 들려주었다. 각자 목소리가 잘 어울리는 음치노래소리에 음치수사대와 더 블루는 잔뜩 헷갈려했다. 노래가 끝난 뒤 더 블루는 음치수사대의 도움 없이 2번과 4번을 탈락팀으로 결정했다.

김민종은 2번 스윙걸즈 팀이 가까이 오자 "어디서 본 거 같아요"라며 결정을 번복하고 싶어했다. 알고보니 스윙걸즈는 '더 블리스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재즈가수들이었다. 그 중 한 명은 "제가 호텔 라운지바에서 노래하는 걸 보신 것 같아요"라고 김민종에게 답했다. 김민종은 "거봐요, 내가 매의 눈이라니까"라며 기세양양해졌다.

4번은 음치였다. 이들의 노래를 들은 더 블루는 처음으로 큰 웃음을 터뜨리며 좋아했다. 이후 남은 미스터리 싱어 세 명은 음치의 고백을 전했다. 이는 '만약 음치라면'이라는 가정 하에 이뤄지는 고백. 음치가 맞으면 이 고백도 모두 진실이다. 이를 듣기에 앞서 MC들은 더 블루에게 이해했냐고 물으며 "연예인이 되지 않으셨으면 뭐하셨을 거예요?"라 물었다.

'너목보9' 방송화면

그에 김민종은 "저는 도예가가 되고 싶었어요"라고 대답했고, 이를 들은 이특은 "이제 싱어들이 그렇게 말씀하실 거예요. 연기하는 걸 골라내시면 돼요"라 조언했다. 2번과 5,6번의 음치의 고백을 들은 김민종은 5번을 의심하며 "기타를 칠 줄 모르는 거 같아요"라고 했고, 손지창은 "저는 반대예요, 귀하게 자란 스타일이에요"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둘은 결국 김민종이 처음부터 실력자로 점찍었던 6번과 무대를 하기로 결정했다. 2번과 5번은 모두 음치였다. 2번은 김태현, 김다혜 부부로 김다혜는 JYP 공채2기 출신의 실력자였다. 김태현은 EXID 혜린의 춤선생님이라고. 5번은 수준급 베이스실력을 가진 음치였다. 김민종은 "곡도 써보면 꼭 잘 될 거예요"라고 덕담했다. 

더 블루는 김민종의 감에 따라 6번, 김용만 닮은 꼴과 함께 진실의 무대를 장식했다. 6번 김용만 닮은꼴은 칵스와 불고기디스코의 보컬인 이현송이었다. 이현송의 무대매너에 오히려 더 블루 멤버들이 끌려가 노래가 끝난 뒤 김종국은 "원곡가수가 더 못노는 모습은 처음 보네요"라 말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너목보9' 방송화면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