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제국의 아이들 문준영, 만취 음주운전 '투아웃'..데뷔 12주년 민폐[종합]

[OSEN=선미경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리더 출신 문준영이 만취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미 과거에도 음주운전으로 면허정기 처분을 받은 적이 있기 때문. 같은 일이 반복되면서 팬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는 지난 7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서 “유명 아이돌 그룹 리더 A씨가 만취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의 정체가 문준영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방송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일 오후 10시경, 서울 강남구 언주로 주변에서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됐다. 카라큘라는 “이 남성이 K5 차량을 운전하다가 일방통행길인데 역주행으로 들어왔다. 마주서 있는 차량에게 비키라고 클락션을 울리더니 갑자기 내려서 소리쳤고, 차주는 음주운전을 의심히 경찰에 신고했다”라고 설명했다.

카라큘라는 A씨가 제국의 아이들 리더 출신 문준영이라고 주장했다. 경찰 확인 결과 문준영은 혈중알코올농도 0.113%로 만취 상태였으나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발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상대 차량의 블랙박스를 확인한 결과 음주운전 사실이 드러난 상황이었다. 변명할 여지가 없었다.

OSEN DB.

문준영이 또 다시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으면서 큰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그는 이미 지난 2018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면허정지 처분을 받은 적이 있기 때문. 벌써 두 번째 음주운전 물의에 팬들은 큰 실망감을 드러냈고, 경솔한 행동에 대한 쓴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음주운전은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일인데, 문준영의 만취한 모습이 그대로 방송되면서 더 큰 충격을 주기도 했다. 몇 년 사이에 같은 일이 반복되면서 지난 사건에 대한 반성의 모습을 보이지 않은 것에도 비난이 쏟아졌다. 지난 1월 전역 후 새 엔터테인먼트사를 설립, 대표로 새로운 출발을 알렸던 문준영을 응원했던 팬들도 크게 실망한 모습이다. 제국의 아이들의 리더 출신으로 여전히 그와 끈끈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멤버들이나 팀에게도 민폐가 되고 있는 상황. 

문준영 측은 이에 대해서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문준영은 지난 1월 전역 후 데뷔 12주년을 맞아 언택트 팬미팅을 진행했다. 군 제대를 기다려준 팬들과 특별한 추억을 만들기 위해 마련한 이벤트로, 제국의 아이들 출신 광희가 지원사격에 나서기도 했다. 또 새 회사 슈퍼멤버스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며 대표로 제2막을 예고하기도 했다.

올해 본업인 가수 활동을 비롯해 엔터테인먼트 대표로 활동 영역을 넓혀갈 예정이었지만, 본업보다 음주운전 소식을 먼저 전하며 논란의 중심이 된 문준영이다. /seon@osen.co.kr

[사진]슈퍼멤버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