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고양이들의 아파트', 도시 속 길고양이 일상 담았다

[OSEN=김보라 기자] 아파트 생태계를 통해 생태, 동물권, 환경 등의 주제를 폭넓게 사유하는 고양이 이주 프로젝트 '고양이들의 아파트'가 정재은 감독이 밝힌 프로덕션 비하인드를 공개해 눈길을 모은다.

'고양이들의 아파트'(감독 정재은, 제작 영화사 못, 배급 엣나인필름 메타플레이)는 고양이를 통해 보다 차별화된 접근과 주제의식으로 도시 생태 문제를 모색하고 성찰해온 정재은 감독의 4번째 다큐멘터리. 2001년 '고양이를 부탁해'로 데뷔한 정재은 감독은 '말하는 건축가'(2012), '말하는 건축 시티:홀'(2014), '아파트 생태계'(2017) 건축 3부작 다큐멘터리를 통해 도시와 공간 속 삶을 꾸준히 다뤄왔다.

'고양이들의 아파트'는 사려 깊은 촬영과 섬세한 연출을 통해 고양이를 단순한 보살핌의 대상이 아니라 인간과 동등한 존재로서 그들의 삶에 다가가는 작품이다. 살던 공간을 쉽게 바꾸지 않는 ‘정주성’을 지닌 고양이들을 안전하게 이주하려는 과정은 삶의 터전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우리 사회의 모든 존재들을 다정하고 섬세하게 위로한다.

'고양이들의 아파트'는 재건축을 앞둔 둔촌주공아파트를 기록하는 ‘안녕, 둔촌주공아파트’ 프로젝트 이인규 작가의 초대로 시작됐다. 정 감독은 처음 둔촌주공아파트에 방문했을 때 도심의 여느 고양이들과는 다른 이곳 고양이들의 환대를 받았다. 고양이들은 주민들의 돌봄으로 다들 건강하고 행복해 보였는데, 아파트가 재건축되면 고양이들은 어떻게 하나 걱정이 됐다고. 길고양이는 도시 생태계를 구성하는 일부로 자리매김을 했기에 재건축과 재개발을 앞둔 모든 지역에서 이들의 이주 문제는 보편적인 이슈에 해당한다는 인식에 도달했다.

정재은 감독은 건축 3부작 다큐멘터리를 통해 도시 주거 공간의 역사와 생태계를 꾸준히 탐구했고, 그 시선이 둔촌주공아파트에 머물게 됐다. 그는 ‘삶은 공간을 얻기 위한 노력의 역사’라는 인식적 전제 하에 창작자로서 공간의 역사, 공간을 만드는 사람들, 공간에서 배제된 사람들의 이야기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왔다. 이번 '고양이들의 아파트'는 길고양이를 통해 아파트의 죽음을 다른 시선으로 보아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제작했다.

#고양이들의 일상이 서사가 되기까지

길고양이들을 촬영해서 이야기를 만든다는 것은 여러모로 어려움이 많은 일이었다. 우선 카메라가 무서워서 피하는 고양이들이 많아 촬영 자체가 쉽지 않았다. 그리고 아파트 단지에는 많은 고양이들이 곳곳에 흩어져 살고 있었기 때문에 오늘 촬영에서 만난 고양이를 다음 촬영에서 만날 수 있다는 보장도 없었다. 그래서 정재은 감독은 어느 고양이에게 어떤 서사가 만들어질지 모르기 때문에 눈에 보이는 모든 고양이를 촬영했다고. 특히 고양이들의 일상은 인간의 눈으로 보기에 단조로웠고, 극적인 사건들은 종종 촬영 팀이 볼 수 없는 곳 혹은 밤에 은밀하게 벌어졌다. 저녁 이후에 재건축 단지 안으로 진입하는 것은 허락되지 않아서 영화에 담긴 이야기는 고양이들의 낮의 일상이 대부분이다. 이처럼 제약이 많았지만 정재은 감독은 끝내 길고양이들을 관찰하고 개체를 파악해 하나하나의 캐릭터를 구축하고 서사를 만들어내는 무모하고 힘든 영화적 도전에 성공했다.

#고양이들의 출연료

'고양이들의 아파트'는 2017년 5월부터 2019년 11월 말까지 2년 반 동안 80여 회차의 촬영을 통해 완성됐다. 단지가 큰 만큼 느리게 진행된 재건축 스케줄, 석면 이슈로 인한 공사 중지 등으로 인해 촬영은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촬영 스태프 모두 고양이 촬영이 처음이어서 처음 세웠던 원칙은 고양이들의 삶에 최소한만 개입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정재은 감독은 고양이들에게 출연료도 주지 못하는데 맛있는 거라도 먹이면서 촬영하라는 캣맘 분들의 잔소리도 일리가 있다고 생각해 간식을 먹이며 촬영을 진행했다. 고양이들은 간식을 먼저 주면 간식만 먹고 볼일 끝났다며 홀랑 사라졌다. 그래서 스태프들은 최대한 우리가 맛있는 간식을 갖고 있다는 티를 내면서 고양이와의 눈치게임을 벌이며 촬영을 진행했고, 고양이들과 헤어지기 전에 간식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계산을 완료했다.

#아티스트와의 협업

정재은 감독은 둔촌주공아파트에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아름다운 풍경을 매번 마주하며 매료되었다. 주민들이 모두 떠나 고양이와 새들 가득한 고요한 아파트 단지를 촬영하는 시간을 무척 좋아했다는 후문. 그는 이곳을 촬영하고 영화로 만들기까지 여러 분야의 아티스트와 협업을 진행하며 특별함을 더했다. '고양이들의 아파트'는 아파트 생태계 속 고양이뿐만 아니라 다양한 존재를 사려 깊은 시선으로 담았으며 특히 새들의 존재도 눈에 띈다. 여기에는 김수만 조류 전문 촬영감독의 도움이 있었다. 어린 시절 만난 아름다운 깃털을 가진 새에 반해 조류 촬영의 전문가로 살아온 김수만 촬영감독의 촬영노하우가 도시 속 조류의 생태를 담아내는데 오롯이 활용되었다. 영화음악에는 이날치밴드의 베이시스트이자 '타짜' '곡성' '봉오동 전투' 등의 영화음악을 만든 장영규 음악감독이 참여했다. 그는 음악만으로 고양이들의 심정을 표현하고 아파트의 변화를 미스터리하게 담으며 서사를 뛰어넘는 정서와 촉감을 만들어냈다.

'고양이들의 아파트'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영화 스틸사진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