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브루스 윌리스, 실어증→배우 은퇴…'前아내' 데미 무어 "같이 헤쳐나가"[종합]

[OSEN=김보라 기자] 미국 인기 배우 브루스 윌리스(67)가 실어증 진단을 받고 배우 은퇴를 선언했다.

30일(현지 시간) 브루스 윌리스의 가족은 “브루스가 뇌 손상으로 인한 언어 장애 실어증을 진단받고 배우에서 은퇴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브루스 윌리스의 가족들은 공식 SNS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리는 성명서를 게재했다.

이 성명서에는 브루스의 다섯 아이인 루머, 스캇, 탈룰라, 마벨, 에블린과 현재의 아내 에마 헤밍, 전 아내 데미 무어 등이 함께 이름을 올렸다.

이날 브루스의 가족들은 “우리는 사랑하는 브루스가 최근 건강 문제를 겪고 있으며 인지 능력에 영향을 미치는 실어증 진단을 받았다는 사실을 공유하고 싶었다”며 “브루스에 관한 많은 요소를 고려해 결과적으로 그의 인생에서 가장 큰 의미가 있었던 연기에서 물러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우리 가족에게 정말 힘든 시기다. 그럼에도 팬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사랑과 지원에 감사드린다”며 “우리는 가족으로서 이 일을 같이 헤쳐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가족들은 “여러분들에게 브루스가 얼마나 큰 의미인지 알기 때문에 이 같은 소식을 직접 전하기로 한 것”이라며 “브루스가 항상 ‘인생을 즐겨라’라고 말했듯이 우리도 그의 말처럼 그렇게 함께 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실어증은 언어 기능에 장애가 발생하는 증상으로 흔히 뇌의 병적인 변화로 인해 발생하는 언어장애다. 섬망, 혼돈, 치매 등에서 전반적인 언어 기능의 장애가 나타나는데 이 경우는 뇌졸중이나 뇌종양 등 국소적인 뇌의 병적인 변화에 의해 발생하는 언어 장애인 실어증과는 다소 다른 형태를 보인다. 고전적인 실어증은 주로 우성대뇌반구 주위에 있는 언어 영역의 병적인 변화에 의해 발생한다.

한편 브루스 윌리스는 할리우드 대표 액션 배우로 전세계에 명성을 떨쳤다.

1980년 데뷔한 그가 배우로서 이름값을 갖게된 계기는 1985년 출연한 드라마 ‘블루문 특급’이다. 더불어 영화 ‘다이 하드’ 시리즈, ‘펄프 픽션’, ‘제5원소’, ‘아마겟돈’, ‘식스 센스’, ‘씬 시티’, ‘문라이즈 킹덤’ 등 장르와 캐릭터를 넘은 다양한 대표작을 갖게 됐다.

그는 먼저 할리우드 대표 인기 배우 데미 무어와 결혼했지만 2000년 이혼했는데, 그녀와의 사이에서는 루머, 스캇, 탈룰라를 낳았다.

이후 2009년 브루스 윌리스는 23살 연하 모델 출신 에마 헤링과 재혼했고 그녀와 마블, 에블린 2명을 낳아 키웠다. 브루스는 전처 데미 무어와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