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지연수 “이혼하자는 '일라이'에 엎드려 빌었다… 5살 아들도 옆에” 오열 (‘우이혼2’ ) [Oh!쎈 리뷰]

[OSEN=박근희 기자] '우리 이혼했어요2’ 지연수가 이혼을 하지 않기 위해 빌었다고 언급했다. 

15일 전파를 탄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에서는 냉랭한 분위기 속 2년 만에 서로를 마주했던 일라이-지연수 커플의 일촉즉발 재회 두 번째 날 이야기가 전해졌다.

지연수는 “내가 제일 힘들었던 게 힘들었던 시간을 지워야하는데, 너와 함께한 10년을 지우니까 내가 없어”라며 눈물을 보였다. 지연수는 “그래서 그냥 뒀어. 하나도 안 지우고”라고 덧붙였다. 

지연수는 “네가 나 안 사랑했어도 괜찮아. 내가 더 사랑했었으니까”라고 언급했고, 일라이는 “나도 사랑했어”라고 받아쳤다. 지연수는 “나는 진심으로 네가 전부였어. 네가 내 우주였고 온 세상이었어. 근데 그런 사람이 갑자기 전화로 이혼하자고 했을 때 진짜 앞이 아무것도 안 보였어”라고 오열했다.

지연수는 “그냥 비는 것밖에 할 수가 없었어. 거기에 민수도 있는데, 진짜 얼마나 엎드려서 빌었는지 몰라. 몇 시간을 일어나지도 못하고 계속 빌었어”라고 말했다.

지연수는 “내 주변사람들이 나한테 진짜 미련하고 멍청하고 거지같아서 못 봐주겠다고 떠났어도 괜찮았어. 다하고 나니까 괜찮아. 난 내가 할 수 있는 건 다 했어”라고 덧붙였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