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대상' 박해진의 시간, '지금부터, 쇼타임!' (종합)[현장의 재구성]

[OSEN=연휘선 기자] '대상' 배우 박해진이 ‘지금부터, 쇼타임!’으로 2년 만에 돌아온다.

MBC는 22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신사옥에서 새 토일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 제작발표회를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해진, 진기주, 정준호와 연출을 맡은 이형민 감독이 참석했다. 이들은 서인 MBC 아나운서의 진행 아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OSEN=민경훈 기자]무대 위에서 배우 박해진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2.04.22/rumi@osen.co.kr

‘지금부터, 쇼타임!(약칭 쇼타임)’은 카리스마 마술사 차차웅(박해진 분)과 신통력을 지닌 열혈 순경 고슬해(진기주 분)의 귀신 공조 코믹 수사극을 그린 드라마다. 배우 박해진과 진기주가 각각 남여 주인공 차차웅, 고슬해를 맡은 가운데 정준호가 장군신 최검 역으로 가세 한다.

특히 드라마는 ‘꼰대인턴’으로 2020년 MBC 연기대상 대상을 수상했던 박해진이 2년 만에 MBC에서 선보이는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박해진은 “2년 만에 다시 MBC로 복귀를 하게 됐는데 당연히 부담도 크고 기대도 많으실 거라고 생각을 한다. 제가 그 큰 상을 받고도 실제로 잠을 못 잤을 정도로 부담도 컸는데 그 때도 즐겁게 재미있게 촬영하고 결과도 좋았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번 작품은 감히 제가 여지껏 작품을 하면서 가장 즐겁게 촬영했고 가장 솔직하게 연기할 수 있던 것 같다. 물론 연기가 다 진짜는 아니지만 제가 해왔던 작품들에서 전문직을 보여줬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작품 속에서 보통 박해진이라는 색깔을 지우는 걸 좋아하는데 우리 ‘쇼타임’에서 만큼은 박해진의 모습이 많이 묻어나올 것 같다. 실제로는 까칠한 부분도 나오고 허당미가 있는 부분도 나오는데 즐거웠다. 결과도 좋을 거라고 감히 자신한다”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OSEN=민경훈 기자]무대 위에서 배우 박해진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2.04.22/rumi@osen.co.kr

이형민 감독도 박해진 캐스팅에 대한 강한 만족을 보였다. 그는 “박해진 씨 이렇게 멀쩡하게 잘생긴 사람이 코믹한 장면도 많은데 여지없이 무너져야 한다. 그걸 잘 해주실 수 있을까 생각했다. 연기 차원도 있지만 굉장히 민망해서 그렇다. 그런데 우리 해진 배우님이 촬영 전에 저한테 살짝 와서 ‘저 코미디도 좋아하고 주성치도 좋아합니다’라고 이야기 하더라. 뭔가 될 수도 있겠다 생각했다. 그런데도 현장에서 제가 쉽게 주문을 못했다. 워낙 잘생겼고 아우라도 있고 폼이 나지 않나. 그런데 내가 원하는 게 그게 아니였다. 그런데 몸을 아끼지 않고 연구도 엄청 많이 해오셨다. 배우로서도 중요한데 인간적으로도 너무 친해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좀 보면 도시풍이고 까칠한 매력이 있을 것 같은데 현장에서도 깜짝 놀란 게 저는 게으른 편이라 정시에 가는데 아무도 안 와 있을 때 박해진 차가 먼저 와 있더라. 항상 그렇게 준비하고 대본도 정말 많이 오고 너무 많이 물어봐서 촬영을 해야 하는데 자꾸 물어보고 괴롭히니까 촬영 감독이 피해다녔다. 대충해도 되는데 엄청난 에너지를 쏟고 있다는 걸 알았다. 결과로도 엄청 만족한다. 웃기게 생긴 사람이 코미디 하는 거랑 전혀 그럴 것 같지 않을 것 같은 사람이 하는 게 다르다”라고 강조했다. 

[OSEN=민경훈 기자]무대 위에서 배우 박해진, 진기주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2.04.22/rumi@osen.co.kr

‘꼰대인턴’에서도 코미디로 호평받았던 박해진이 다시 한번 코미디 연기에 도전하는 상황. 박해진은 “‘꼰대인턴’도 코미디적인 요소가 많았다. 그런데 ‘꼰대인턴’은 상황이 웃기고 재미있어서 더 웃기려고 노력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번 작품은 웃겨야 했다. 매상황 매씬 재미있는데 이 대본을 어떻게 살려볼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을 현장에서 했다. 저도 코미디가 어렵다는 걸 이번 작품을 하면서 또 느꼈다. 그런데 너무 감사하고 당해스럽게도 진기주, 정준호 그리고 고규필, 정석원 선배님까지 날것의 느낌이 있었다. 저는 좋게 말해 정제된, 재미없는 연기를 많이 했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걸 벗을 수 있던 것 같다. 그리고 그 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차차웅이 있을 수 있었고 다 받아주셨다. 감독님도 오케이를 해주셨다. 저 또한 기대가 많이 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더불어 진기주는 박해진과의 호흡에 대해 “워낙 감독님도 말씀하셨지만 현장에 완벽하게 준비해오는 선배님이시고 그리고 현장에 모든 것들을 파악한 선배님이셨다. 저는 가만히 제 할 것만 소화하면 모든 게 갖춰진 곳이라 케미가 안 좋을 수가 없었다. 많이 기대고 의지하며 했다. '내가 이렇게 해도 선배가 알아서 완성해주겠지'라는 생각에 그래서 더 자유로울 수 있던 것 같다. 케미는 처음부터 좋았다. 점점 맞춰지는 기간이 있는 경우도 있는데 처음부터 좋았다”라고 말했다. 

[OSEN=민경훈 기자]무대 위에서 배우 정준호, 박해진, 진기주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2.04.22/rumi@osen.co.kr

이 같은 주위의 호평과 기대감 어린 시선 속에 박해진은 “작품을 촬영하고 결과를 기다림에 있어 이만큼 확신이 있던 적은 드물었다. 그만큼 자신있다”라며 자신감을 불태우고 있는 상황. 그의 쇼타임에 귀추가 주목된다. 

‘지금부터, 쇼타임!’은 23일 오후 8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