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굶는 다이어트NO"..'빼고파', 광고도 거절했던 김신영 10년 노하우 전수 [종합]

[OSEN=하수정 기자] 언니들의 거침없는 감량 일기를 담은 새 예능 '빼고파'가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새 토요 예능 KBS2?'빼고파'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김신영, 하재숙, 배윤정, 고은아, 브레이브걸스 유정, 김주연, 박문치, 연출을 맡은 최지나 PD가 참석했다.

'빼고파'는 배고픈 다이어트는 이제 그만, 13년 차 연예계 대표 유지어터 김신영과 다이어트에 지친 언니들이 함께하는 건강한 몸만들기 프로젝트를 그린다. 수치적인 감량을 위해 출연자들을 극단적으로 몰아세우는 다이어트 프로그램이 아닌,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지키며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는 체중관리를 같이 하는 다이어트 프로그램이다. 

메인MC이자 다이어트 마스터로 김신영이 나섰으며 하재숙, 배윤정, 고은아, 브레이브걸스 유정, 김주연(일주어터), 박문치 등이 모여 여성 단체 예능의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최지나 PD는 "김신영 씨가 워낙 다이어트로 유명한 사람이라서 합숙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다. 나 역시 매해 9kg을 오가는 고무줄 몸매여서 늘 의식적으로 다이어트를 생각하는 사람이다. 절대 남의 이야기가 아니었고, '다이어트 심리전이다'라는 얘기를 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다이어트 프로그램은 비포 앤 애프터 위주이고, 고통스러운 과정을 이야기하는데 그 과정을 들여다 보면서 '여자들이 왜 다이어트를 하는지', '이 힘든 걸 왜 하는지' 예능으로 짚어보는 것도 충분히 재밌을 것 같아서 기획했다"며 기획 의도를 공개했다.


김신영은 "피디님, 작가님들과 아이디어 회의, 기획 회의 등을 많이 했다. 처음에는 셋이서 조촐하게 회의를 시작했고, 거기서부터 출발됐다"며 "가장 중요한 건 기존 다이어트와 차별을 두자면 체형별로 다 있다는 점이다. 체형별, 직업군, 각자의 삶이 달라서 그 하루를 보여주고 싶었다. 음식을 같이 만들고, 레시피와 운동복도 공유한다. 다이어트 프로그램의 스튜디오 MC만 했는데 뛰어드는 건 처음"이라고 했다.

또 김신영은 "난 다이어트 광고나 약 광고도 해 본 적이 없다. 난 오로지 행복을 위해서 빼간다"며 "서른에 마른 몸으로 살고 싶다고 결심해서 딱 마흔이 됐다. 강산도 변한다는 시간에 사람이 변했다. 그 과정에서 식습관, 자존감도 변했다. 10년의 노하우를 이 분들에게 다 알려주고 싶었다. 집중만 해주면 습득이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출연을 고민했다는 하재숙은 "사실 평소에도 지긋지긋했던 다이어트를 굳이 굳이 TV에 나가서 해야하나 단순한 생각이 있었다"며 "과거 드라마에서 감량한 적이 있는데, 그때 기자님들께 '제발 꼬리표로 만들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그런데 지금까지 마냥 '호'처럼 '24키로 감량 하재숙'이 뜬다"고 밝혔다.

이어 "난 반평생 통통족, 뚱뚱족 사이에서 왔다갔다 하며 살았다. 그 누구보다 들려줄 이야기가 많을 것 같았다. 20대보다 더 살찐 40대 중반을 맞이했지만, 난 정말 날 좋아한다. 많은 여성분들이 고민하는 일을 함께 고민하고, 날 어떻게 사랑하는지 등 들려드릴 수 있는 이야기가 많지 않을까 해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배윤정은 "일단 공중파여서 출연했다. 주로 케이블 쪽에 많이 나왔는데 공중파에서 섭외가 들어온 게 처음이라 뒤도 안 돌아보고 당연히 한다고 했다"며 "사랑하는 남편과 아이를 두고 나오는 게 가슴 아프지만, 내 자존감을 위해서 선택했다. 그동안 아이를 낳고 살을 못 빼서 굉장히 우울했는데, 자신을 찾고 싶었고, 힙하고 멋진 엄마가 되고 싶었다. 혼자 힘으로는 한계가 있더라. 엄마의 자존감을 찾으러 나왔다"며 출연 이유를 언급했다.

고은아는 "기사에도 많이 뜨는데, 내가 12kg을 감량해서 엄청 말랐다고 생각한다. 내 몸이 대한민국 여성을 대변하는 적합한 몸이라고 느끼다. 팔과 다리는 얇은데, 배가 나와서 개구리 몸매다. 노하우가 있다보니까 가리면서 말라보이게 옷을 입고 다녔다. 그런데 서른 중반이 되니까 그 노하우가 있어도 급하게 다이어트를 할 땐 안 빠지는 살이 있더라"고 고백했다.

고은아는 "술도 좋아하고 잠도 잘 못자는 스타일이다. 현존하는 30대 여성들이 날 보면서 힘을 내고, 다이어트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솔직한 내 몸을 보여주고, 배워나가면서 30대 중반 여성을 대표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브브걸 유정은 "걸그룹한테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유지하기가 어렵다. 고무줄 몸매였다. 캡처 얘기하셨는데 그땐 사리 쪘었다. 사진을 찍힐때 자료가 남는다. 그런걸 보면서 내스스로 스트레스 받고 자신감이 없어지더라. 이번을 기회로 건강한 다이어트를 해서 유지를 해보자. 내가 정한 목표가 돼서 돌아가지 않고 유지를 해보자는 맘으로 나오게 됐다"

유정은 "걸그룹한테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유지하기가 어렵다. 개인적으로 고무줄 몸매였다"며 "과거 살이 쪘을 때 캡처 이미지가 나왔고, 사진을 찍힐 때 자료가 남는다. 그런 걸 보면서 내 스스로 스트레스를 받고 자신감이 없어졌다"며 "이번을 기회로 건강한 다이어트를 해서 '유지를 해보자'고 생각했다. 내가 정한 목표에서 돌아가지 않고 유지를 해보자는 마음으로 나오게 됐다"며 솔직한 이유를 설명했다.

'빼고파' 출연 이후 가장 달라진 점에 대해 하재숙은 "남들의 시선이 싫어서 다이어트를 하곤 했는데, 합숙을 시작하고 남편한테 건강식을 챙겨주거나, 엄마한테 보내주고 있다. 지금까지 정작 날 위해 뭔가를 챙겼던 날은 없었는데, 날 위해서 음식을 하고, 영양제를 챙겨먹는다. 날 귀하게 여겨주는 시간이 아닌가 싶다"고 했다.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일 때문에 급하게 살을 뺐었다는 고은아는 "그런 이유 때문에 정신적으로 좋게 해 본 적이 없다. 그래서 더 힘들었다. 그런데 '빼고파' 덕분에 그 트라우마가 많이 없어지고 있다. 먹는 것도 잘 먹고, 잘 자니까 주변에서도 안색이 좋아졌다고 하더라"며 긍정적인 면을 자랑했다. 

이와 함께 유정은 다이어트 성공 후 이루고 싶은 목표도 있다고 했다. 그는 "이효리 선배님을 너무 좋아해서 예전에 입으셨던 의상까지 입어봤다. 그 분을 보고 '가수가 될거야'라고 생각했었다"며 "오마주 의상을 입고 무대를 해보고 싶은 것과 최근 'SNL코리아'에서 연기를 해봤다. 생애 첫 연기가 너무 재밌더라. 그냥 연기가 아닌 무술 연기나 액션을 도전해보고 싶다. 스케줄이 빡빡해서 운동할 시간이 없었는데, 무술로 살을 빼면서 멋있게 소화하고 싶다"며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빼고파'는 오는 30일 오후 10시 35분 첫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KBS2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