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혼하자고” 이지혜, 완치불가 심장병에 긴급 병원行→♥문재완 ‘충격’[Oh!쎈 종합]

[OSEN=김수형 기자] ‘동상이몽2’에서 이지혜가 완치불가한 심장병 진단으로 병원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문재완과 이혼까지 언급해 모두를 걱정하게 했다. 

2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이지혜와 문재완 부부가 그려졌다.

이날 두 아이를 둔 엄마인 이지혜가 병원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무서워요”라고 말해 긴장감을 더 했다.전문의는 3개월 전 출산직 후를 언급하며“갑자기 부종과 호흡곤란 증세, 아이낳고 출산 후 증상이 있었다”고 했다.

실제로 이지혜도 숨이 안 쉬어졌다고. 긴급 심장내과 진료 결정을 하게 됐다고 했다.  원인은 심장기능이 저하된 것이라며“폐에 물도 찼다, 정밀진단 위해 검사진행을 한 것이고 몸 속 심부정맥 혈전증 발견됐다”고 말했다. 폐색전증이 오면 저혈압에 호흡곤란이 발생한다고. 4천이상 혈전이면 위험한 상황이나, 이지혜는 1만개 이상으로 기준치 2배 이상이 올라갔던 상황이었다.

3개월 지난 후 지금 상태를 확인하게 된 이지혜. 전문의는 검사결과 대부분 호전된 상태라며 숨찬 증상도 별로 없다고 했다. 하지만 호전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심장판막질환은 그대로  있다고. 임신 전 이미 심장질환이 있던 것이라고 해 충격을 안겼다.

김구라도 “예전이 숨이 찬다고 이지혜씨가 그래서 공황이 아닌가 싶었는데, 저거였구나, 어쩐지 피곤하다고 했다”며 걱정, 이지혜는 “(증상을) 몰랐다”며 당황했다.

내버려두면 어떻게 되는지 묻자 전문의는 “점점 심장이 늘어날 수도 있다”며 청천벽력같은 심장이상 소견을 전했다.심방이 늘어나면 심장이 일을 2배하니 피곤해지는 것이라고. 붓고 작은 과로에서도 무리가 갈 수 있는 상황이었다. 걱정이 가득해진 이지혜는약 먹으면 완치될지 질문, 전문의는 ‘완치보다 평생 그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고 했다.

이대로 완치불가인 심장병 진단을 받은 이지혜는 “난 내가 너무 건강한 줄 알았는데 속상하다”며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이지혜는 “좋아질 거라 생각했는데 평생 약을 먹어야해 갑상선에 갑작스런 심장질환까지 (놀랐다)”며 “애들 엄마인데 , 우리 딸들 위해, 건강해야되는데,,”라며 걱정했다.

이에 패널들도 진심으로 걱정하자 이지혜는 “활동하는데 지장은 없어, 숨이찰 뿐 이다”고 하자 김구라는 “이 참에 스튜디오에서 (입)터는 것만 해라”며 걱정했다. 이지혜는 “그렇지 않아, 병원비 벌어야한다 내 병원비 내가 벌어야한다, 약 먹으니 괜찮아졌다”며 유쾌하게 분위기를 풀어갔다.

이를 함께 들은 문재완은 이지혜를 위한 특별한 비장의 코스를 준비, 국내에 300마리 안 되는 당나귀 고기로 귀한 몸보신 데이를 준비했다. 보양식 끝판왕인 식단을 공개, 전국에서 유일한 당나귀 고기 전문이었다.  맛있게 먹는 것도 잠시, 이지혜는 “근데 둘째낳고 달라져, 오빠한테 짜증도 생긴다”며 “그래서 내가 오빠한테 이혼하자고도 했잖아”라고 말해 모두를 충격받게 했다.

한편,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은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