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미윤, 곽도원에 "집없는 죄" 거침없는 막말('구필수는 없다')

[OSEN=최나영 기자]배우 이미윤이 부동산 중개업자 복순 역으로 변신해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4일 방송된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극본 손근주·연출 최도훈)에서 부동산 중개업자 복순(이미윤 분)은 전셋집을 빼 달라는 집주인의 전화를 받고 부동산을 찾아온 구필수(곽도원 분)를 맞이했다. 구필수는 문을 급하게 열고 들어서며, 집주인에게 “갑자기 들어와서 사신다니 무슨 말씀이세요”라고 물었고, 집주인은 “아니 내가 내 집에 들어가서 살겠다는데 왜 문제 있어요”라고 응했다.

복순은 구필수에게 요즘 전세 시세가 2억이 넘게 올랐으니, 반 딱 잘라 1억원만 올려드리는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에 구필수는 임대차보호법이 있어 5프로이상 올릴 수 없다라고 말했고, 집주인은 더 이상 이야기하지 않겠다며 제 날짜에 방을 빼라는 말만 남긴채 나가버렸다.

집주인이 떠나고 화가 난 구필수는 "이게 말이 되냐"라고 복순에게 물었고, 복순은 “말은 안되지, 근데 죄는 있어. 집 없는 죄”라며 막말을 해 구필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복순 역을 연기하는 이미윤은 영화 '미쓰와이프', '나쁜피', '레인보우',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하이바이 마마', '닥터 프리즈너', '슬기로운 감빵생활', ‘두 번째 남편’, 연극 '라이어 시리즈', '쉬어 매드니스' 등 다양한 무대를 넘나들며 팔색조 매력을 선보여왔다.

특히 영화 ‘코리안 타임’에서는 배우 최귀화와 함께 주연을 맡아 열연, 지난 2월에 촬영을 마쳤다.

현재 2회까지 방영된 ‘구필수는 없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ENA 채널에서 본방송된다. 또한 올레 tv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seezn에서도 만나볼 수 있으며, 넷플릭스에는 5월 11일부터 매주 수요일 새로운 에피소드가 공개될 예정이다.​

 /nyc@osen.co.kr

[사진] '구필수는 없다' 방송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