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종철 훈남 아들, 이미 박준형 찜한 예비사위 "갈갈이+옥동자=슈퍼개그맨!"

[OSEN=연휘선 기자] 절친한 코미디언 박준형과 정종철이 '예비 사돈'이라고 밝혀 웃음을 선사했다. 

박준형은 12일 SNS에 동료 코미디언 정종철과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 일부를 공개했다. 대화에서 정종철은 박준형에게 아들 시후의 사진을 보냈다. 사진 속 시후는 훤칠하게 자란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정종철은 “주니를 소개해주나”, “어떤가”라며 박준형의 딸 주니와 자신의 아들 시후의 만남을 강조했다. 그는 “주니도 분명 맘에 들 것”이라고 자부하며 '아들 바보'의 면모를 보이기도. 

특히 그는 “우리가 사돈이 돼야 슈퍼개그맨을 탄생시킬 수가 있는 것”이라며 “우리의 염원! 가만히 서있기만 해도 빵빵 터져 웃기는 슈퍼개그맨! 그 탄생을 위해 주니와 시후의 만남을 빨리 잡아야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박준형도 “보기만 해도 듬직하다”, “사돈댁”이라고 화답했다. 또한 “아버지의 다리길이를 무시하는 저 기럭지를 보라. 드디어”라며 “아이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이것이 우리의 마지막 소명이다. ‘갈갈이(박준형)+하니(김지혜)+옥동자(정종철)=슈퍼개그맨’!”이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박준형과 정종철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마빡이' 등의 코너를 함께 하며 사랑받았다. 이후 박준형은 동료 코미디언 김지혜와 결혼해 슬하에 딸 2명을, 정종철은 배우 출신 황규림과 결혼해 아들 1명과 딸 2명 삼남매를 낳았다. 이들은 각자 가정을 꾸린 뒤에도 가족끼리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박준형 SNS.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