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선 넘은 아스날 팬들 “손흥민도 홀딩 때렸는데 왜 퇴장 안 시켜?”

[OSEN=서정환 기자] 손흥민(30, 토트넘)이 아스날 수비수 롭 홀딩(27, 아스날)을 때렸다는 황당한 주장이 제기됐다.

토트넘은 13일 새벽 3시 45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2021-2022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에서 해리 케인의 멀티골과 손흥민의 추가골이 터트려 라이벌 아스날을 3-0으로 눌렀다. 5위 토트넘(승점 65점)은 4위 아스날(승점 66점)을 맹추격해 4위까지 주어지는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가능성을 높였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선제 페널티킥을 이끌어냈고, 케인의 추가골이 나온 코너킥까지 올렸다. 그는 후반 2분 시즌 21호골까지 터트려 원맨쇼를 펼쳤다.

손흥민을 전담마크했던 홀딩은 전반 32분 팔꿈치로 손흥민의 안면을 가격해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다. 홀딩은 손흥민을 고의로 넘어뜨리고 걷어차는 등 비신사적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

아스날 팬들의 의견은 다르다. 손흥민이 홀딩을 먼저 팔꿈치로 때렸는데 퇴장을 당하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아스날 팬들은 경기 중 손흥민과 홀딩이 엉키는 장면을 증거로 제시했다.

아스날 레전드이자 스카이스포츠 라디오 진행자인 레이 팔러(49)도 팬들의 의견에 동조했다. 그는 방송에서 “손흥민이 홀딩과 엉키는 장면에서 팔꿈치로 그의 얼굴을 살짝 치는 장면이 있다. 홀딩도 손흥민의 팔꿈치에 맞았기 때문에 더 긴장했을 것”이라며 아스날 후배를 감쌌다.

아스날 팬들은 “손흥민은 팔꿈치를 썼는데 퇴장을 당하지 않았다. 홀딩이 손흥민처럼 그라운드에 누워 질질 짜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럴 거면 VAR은 왜 하나”라고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하지만 대다수의 여론은 이성을 잃고 반칙한 홀딩이 심했다는 지적이다. ‘더선’은 “홀딩은 축구가 아닌 레슬링을 했다. 두 번째 반칙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퇴장감”이라고 논평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스카이스포츠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