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즈 마블' 이만 벨라니, MCU 본격 '영 히어로' 시대 포문

[OSEN=김보라 기자] 마블 오리지널 시리즈 '미즈 마블'이 ‘덕업일치’ 슈퍼히어로의 탄생이라는 독특한 스토리와 함께 MCU 영 히어로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다.

'미즈 마블'(연출 아딜 엘 아르비&빌랄 팔라 미라 메논 샤미인 오베이드 치노이, 제공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은 ‘어벤져스’와 ‘캡틴 마블’의 열렬한 팬이자 히어로를 꿈꾸는 16살 카말라가 숨겨져 있던 폭발적인 힘을 얻게 되면서, MCU의 새로운 미래를 이끌어갈 에너제틱한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위기로부터 세상을 구한 히어로 군단 ‘어벤져스’에 푹 빠진 카말라가 어느 날 꿈에만 그리던 진짜 히어로가 된다는 흥미로운 스토리는 예비 시청자들의 상상력과 공감대를 자극하며 덕업일치에 성공할 히어로의 특별한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특히 카말라 역을 맡은 신예 이만 벨라니는 마치 카말라 그 자체인 듯 놀라운 싱크로율로, 비글미 넘치고 재기 발랄한 매력을 뿜어낸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미즈 마블'은 ‘스파이더맨’ 이후 마블 스튜디오가 선보이는 10대 히어로의 첫 솔로 작품으로, 본격적인 MCU의 영 히어로 시대가 시작됨을 알린다. '호크아이'의 케이트 비숍'과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의 아메리카 차베즈 등 다양한 작품 속에서 얼굴을 비친 히어로들과 더불어 자신의 이름을 건 솔로 시리즈로 첫발을 내딛은 ‘미즈 마블’이 이번 작품을 시작으로 마블 페이즈 4 세계관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각본을 맡은 비샤 K. 알리는 “미즈 마블은 새로운 유형의 슈퍼 히어로임과 동시에 전 세계에 전할 수 있는 매우 보편적인 이야기”라고 전해 어떤 서사가 담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주연을 맡은 이만 벨라니는 ‘카말라 칸’이라는 확신을 주며 MCU 제작진의 만장일치 캐스팅을 이끌어냈고, 58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한 '캡틴 마블'의 속편이자, 배우 박서준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더 마블스'에도 등장할 것으로 알려져 '미즈 마블'에 더욱 높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미즈 마블'은 6월 8일(수) 글로벌 동시 공개되며, 매주 1편씩 총 6개의 에피소드가 준비돼 있다.

/purplish@osen.co.kr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