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30억원" 이지영, 강호동도 놀란 일타강사 통장잔고 ('도깨비')

[OSEN=연휘선 기자] 350만 수험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사회탐구 일타 강사 이지영이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를 찾아온다.

17일 공개되는 왓챠 오리지널 예능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이하 도깨비)'에서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사회탐구영역 강사 이지영이 등장, '대치동 클라스'라는 명성을 얻기까지의 파란만장한 성공기를 공개한다.

이날 이지영은 '강깨비' 강호동, '양깨비' 양세찬, '용깨비' 이용진의 인지도 테스트에 돌입하며 시작부터 만만치 않은 예능 신고식을 치른다. 하지만 날카로운 분석으로 세 도깨비를 꿰뚫어 보는가 하면, 동양 철학을 소개하며 기선을 제압하는 등 '일타 강사'다운 면모를 선보인다. 예고 없이 들이닥친 지식 공격에 이용진은 급기야 구역질을 하며 경기를 일으켰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3000명, 350만, 130억' 등 이지영이 세운 전무후무한 대기록이 공개된다. 급기야 강호동은 "단위를 잘못 말한 거 아니냐"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지만 이어진 이지영의 '팩트 체크'에 도깨비들의 넋이 나가는 상황이 펼쳐진다고.

이어 이지영은 "성공한 삶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자신 있게 그렇다고 대답해 감탄과 부러움을 유발한다. 또한, 자신만의 성공 비결로는 '독기'를 꼽는다. 학창 시절에는 시험 기간만을 손꼽아 기다렸다는 이지영의 말에 도깨비들을 혀를 내두른다.

이렇듯 공부를 사랑했던 이지영은 자신이 친구들 사이에서도 '독종'으로 통하게 된 결정적인 일화를 밝힌다. 스스로에게 무척 혹독했던 이지영은 도시락 통을 열 때마다 친구들에게서 "독한 X"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해 그의 남다른 학창 시절이 더욱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일타 강사로서 대치동에 입성하게 된 계기를 깜짝 고백한다. 이지영은 행운과 우연의 연속으로 강사로서의 탄탄대로를 걷게 되었다고 밝혔고 무엇보다 기적 같은 첫 시작이 있었기에 현재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덧붙여 과연 어떤 사연이 있을지 호기심을 모은다.

화려한 성공 신화를 자랑하는 이지영도 아프고 힘들었던 시절이 있었다고 털어놓아 이목을 집중시킨다. 뛰어난 강의 능력뿐만 아니라 수험생들에게 힘과 희망을 주는 감동의 메시지로 화제를 모았던 이지영이 진심을 담아 공개한 사연은 어떤 모습일지 '도깨비'가 더욱 기다려진다. 17일 오후 5시에 공개.

/ monamie@osen.co.kr

[사진] 왓챠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