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슈 "외국환거래법 위반, 불법인줄 몰라..잘못된 선택, 죄송해"

[OSEN=김나연 기자] 그룹 S.E.S 출신 슈가 상습 도박 혐의를 받았던 당시를 직접 언급했다.

18일 슈는 팟캐스트 방송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욱은 "오늘 걱정 많이 하고 왔다. 이런말씀 뭐하지만 '매불쇼'에 도박왕 신정환씨가 왔었다. 그분 나와서 여기서 죽상을 하고 있으니 재미가 없어서 망했다. 보는 분들도 힘들다"고 운을 뗐다.

이에 슈는 "그 오빤 불법이고, 저는 불법은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최욱은 "해외 상습도박으로 처벌받지 않았냐"고 말했고, 슈는 "불법은 아니었다. 전 대놓고 한거다"면서도 "죄송하다. 뭘 잘했다고.."라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욱은 "당시 해외 상습도박 처벌은 팩트냐"고 물었고, 슈는 "맞다. 외국환거래법 위반 이었다. 저는 그건 불법인줄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자 최욱은 "당시 익명으로 기사가 나갔다. 그때 본인은 아니라고 부인해서 사람들의 정서가 조금 더 불편했던 게 아닐까 싶다"며 "그 다음에 유진씨가 의심 받았다. 그러니까 슈씨가 '내가 했다'고 카드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슈는 "유진이랑 저는 해외에 영주권자라서 거기 들어갈수 있었다. 그게 포커스가 유진이한테 가서.."라며 "솔직하게 유진이하테 피해줄순 없으니 인정하고 밝혔다"고 밝혔다. 특히 슈는 정영진이 "억울한 부분이 있진 않냐"고 묻자 "그런건 없다"라고 손사레 치며 "제가 잘못된 선택을 한 것"이라고 자신의 잘못을 거듭 인정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OSEN DB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