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지민♥' 김준호, 박군♥한영 결혼식에서 반장직 해임 "연애가 죄" ('미우새') [종합]

[OSEN=최지연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준호가 반장직을 뺏겼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정준호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동료 코미디언 김지민과 연애를 시작한 김준호가 '미우새'의 반장직에서 물러나느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신동엽은 "올해 54살이 됐는데 자기관리가 엄청나다. 또 토종 한국인이라 하기엔 콧대가 엄청나다. 오뚝하고 눈매도 날렵하다. 너무 잘 생겨서 시골에서는 '주워온 애'라는 소문이 돌았을 정도란다"라며 정준호를 소개했다. 정준호는 이를 인정, 어렸을 땐 오똑한 코 때문에 외국인으로 많이 오해도 받았다고 알렸다. 

"어렸을 때 주변 어르신분들이 'Hey'라고 인사하셨다. 미국에서 주워온 애라고 말씀하시기도 했다. 너희 집은 코 하나는 정말 크다는 말이 난 너무 듣기 싫었다. 스트레스를 받아 코를 누르며 엎드려 잤다. 코가 뾰족한 게 싫었다"라 전한 정준호의 옆에 아버지의 사진이 보여졌다. 서장후은 "아버님 보니 이해된다"며 부전자전의 훤칠함에 고개를 끄덕였다. 

정준호는 이어 "저는 키도 커 초등학교 때 배구 선수를 했다. 배구를 얼마나 잘했는지 모른다"며 자기자랑을 시작했다. 정준호의 시합날엔 응원하러 오는 여학생들이 대다수였다고. 정준호는 "예산에 살 때부터 이미 반 연예인이었다. 그 삶을 즐겨본 거다"라며 "요즘에 이런 얘기를 하면 댓글에 '뻥친다'는 글이 올라오지 않냐. 그런 얘기가 없는 걸 보니 사실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이날 정준호는 몇 시에 자든 아침 여섯시에 기상해 물 한 잔을 마시고, 신문을 보다가 운동 후 촬영장을 간다며 철저한 자기관리를 털어놔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이토록 철저한 자기관리에도 이병헌에 굴욕을 당한 적이 있다는데. 정준호는 "얼마나 오래전 일인데"라며 말하기를 부끄러워했다. 알고보니 드라마 '아이리스' 촬영 당시 노출씬을 예상했던 이병헌과 달리 정준호는 많이 먹고 잘 먹었다. 

정준호는 "이병헌 씨는 아무 맛도 안나는 닭가슴살 먹고, 풀때기 먹고. 차에 계란 흰자 50개 들고 다니는 사람이다. 나는 '왜 그렇게 사냐'고 물어본 적 있다. 그랬더니 '형 후회할거야'라고 답했었다. 며칠 뒤에 노출씬이 있는 걸 알았다. 급하게 만들어보려고 했는데 저 상태였다"고 회상했다. 정준호의 몸은 인간미 넘치는 것으로 하얗고, 무엇보다 근육이 없어 말랑말랑해보였다. 

이어 이상민, 김준호는 예술의 전당에 찾아 연극을 준비 중인 김수로를 만났다. 김수로가 극에서 맡은 역할은 떠나간 아내가 돌아오길 바라며 기다리는 청년 역이었다. 아내가 돌아오길 바란다는 설정에 이상민은 "저는 정말 다 떠났었거든요"라며 공감, 미친 듯한 연기를 보여줘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그런가하면 김준호는 대기실에서 "'돌아온다' 응원차 여러 가지 준비했다"며 소원을 들어주는 돌림판을 꺼냈다. 그 모습을 본 이상민은 김준호에게 "너 내기해도 되냐"고 물었고, 김준호는 당황하며 "이건 도와주는 거니까 내기라고 하면 안 되지"라고 해명했다. 김수로는 "가정에 문제없이 딱"이라며 정리했다. 가장 먼저 소원을 쓰기 시작한 김수로는 '다음 연극 제작비 10% 투자', '다음 연극 카메오 출연 4회' 등의 소원을 적었다.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김준호가 카메오의 역할을 궁금해하자 김수로는 "아무래도 만신창이 쪽으로 가야 하지 않겠나"라고 권유, 김준호는 이상민에게 빚쟁이 역할을, 이상민은 김준호에게 도박꾼 역할을 추천해 매운맛 토크를 이어갔다. 다음으로 소원을 쓴 이상민은 "7월 룰라 콘서트 때 무대에서 그 친구 역할 해주기"라고 적었다. 김준호가 이 소원을 이해하지 못하자 이상민은 "나 말고 남자가 누구겠니"라고 설명했다. 김수로는 "저것만 걸리지 말아야지"라고 소원했다. 

김준호는 '미우새' 반장선거 유세 도와주기, 김수로는 연극 티켓 50장을 후배들에게 쏘기를 각각 소원으로 적었다. 티켓값을 계산해 본 이상민은 "카드 되죠?"라고 물었다. 김수로는 별 것 아니라는 듯 "당연히 되지, 할인도 해줄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룰렛을 돌린 결과 이상민은 연극 티켓 50장 쏘기를, 김준호는 김수로 연극 제작 시 10% 투자에 당첨됐다. 이상민은 "너 미쳤구나?"라고 울먹여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 에피소드는 임원희, 정석용, 최진혁의 영덕 트래킹 편이었다. 이들은 1박 2일 트래킹을 즐기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임원희는 전혀 운동복이라고는 보기 어려운 블루톤의 상의를 입어 정석용에게 한 소리 들었다. 임원희는 "조난 당하면 나 먼저 구해달라고 어필하는 옷이다"라며 재치있게 상황을 무마했다.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예상과 달리 가장 잘 걷는 건 정석용이었다. 정석용은 최진혁이 자주 멈추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고, 멤버들이 처질 때마다 목표치의 얼마만큼 왔다며 격려했다. 식사시간, 최진혁은 물 없이도 라면을 끓일 수 있는 발열통을 가져왔지만 한 번도 써본 적 없다고 밝히며 허당미를 뽐냈다. 지켜보다 못한 정석용과 임원희는 최진혁을 챙기기 위해 나섰다.

이후 정석용은 이전에 동안이 컴플렉스였다고 밝혀 임원희를 놀라게 했다. 정석용 말로는 25살과 30살 사이 20년을 훌쩍 넘는 노안이 만들어졌다는데 임원희는 믿지 않았다. 이들이 지나가는 길에 미역을 다듬는 주민들이 있었다. 이중 한 명은 정석용에게 “결혼하신다면서요?”라고 물었고 정석용은 “내가 언제 사귄다고 했지. 결혼한다고 했냐?”라면서 "사귀면 다 결혼해야하나요? 마음대로 안 되서 그래요"라고 우울하게 답했다. 이를 본 신동엽과 서장훈은 "무슨 일이 있나보다"라며 걱정했다. 

마지막 에피소드에서는 박군과 한영의 결혼식 피로연을 즐기는 미우새 아들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준호는 "이렇게 모이기가 쉽지 않다"며 단합대회를 시작했다. 이는 안건을 상정하는 것. 김준희는 "이상민이 축의금을 너무 많이 해서 대책이 필요하다. 한달에 십만원씩 모아 첫 결혼 하는 이에게 몰아주는 결혼계를 하자"고 제안했다. 그때 마침 김준호의 연인 김지민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김종국은 전화를 받아 김준호가 부케를 받았다고 알렸다. 김지민은 "미쳤다"라며 현실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김준호는 "지금 중요한 비즈니스 하고 있어서 이따 전화할게"라며 통화를 마무리하려했고, 김지민은 "돈 많이 벌어"라며 끝인사를 건넸다. 이에 탁재훈은 "마지막 멘트가 '돈 많이 벌어'야? 돈 때문에 만나는 거야?"라고 말했다. 그런데 아직 통화를 끊지 않은 김지민은 "돈 때문이면 안 만났다고 전해줘"라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민과의 통확가 끝나고 이상민의 발의로 김준호 반장직 탄핵건이 논의되기 시작했다. 김종국과 이상민은 "연애하기 시작한 뒤로 근무 태만이다. 너무 꼴보기 싫다"며 김준호를 공격, 김준호는 "일요일이었나? 일요일은 지민데이로 빼놨는데"라며 불참했던 이벤트들이 일요일이었는지 확인했다.

탁재훈은 "김준호가 지금 미우새 아들들을 너무 조급하게 만들고 있다"며 불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임원희는 김준호의 모습에 "나 이제 쉬워질거야"라며 선언, 모두를 폭소케했다. 탁재훈과 김종국은 "사람을 하나 망쳐놨다"며 김준호에게 책임을 물었다. 김준호는 "사랑을 하려면 만나야한다. 얼마나 좋냐. 쉽게 만나봐라"고 제안, 이어 김지민의 지인들을 소개팅해준다는 말에도 불구하고 최시원을 뺀 만장일치 표로 반장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