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널 웃게 해줄 사람 NANANA"..갓세븐, 완벽한 새 출발 [퇴근길 신곡]

[OSEN=선미경 기자] "오늘 니 옆자리 나나나. 널 웃게 해 줄 사람 나나나."

그룹 갓세븐이 완전체로 돌아왔다. 1년 3개월 만에 7명 모두가 참여한 새 앨범이다. 가장 ‘갓세븐스러운’ 음악으로 채운 앨범이라 타이틀도 ‘GOT7’이다. 여전히 갓세븐이 건재함을 보여주는 컴백이다.

갓세븐은 오늘(23일) 오후 6시에 새 미니앨범 ‘GOT7’을 발표하고 완전체로 컴백했다. 이번 앨범을 JYP를 떠나 솔로 아티스트로 활동했던 멤버들이 다시 모여 만든 신보로, 특별한 전환점 이후 다시 만난 갓세븐은 여전히 이들의 색깔과 감성을 지키고 있었다.

이번 앨범 타이틀 ‘GOT7’은 이들의 뿌리이자 초심을 의미하는 것은 물론, 갓세븐과 팬들 그 자체를 의미하기도 한다. 그만큼 7명의 멤버들은 갓세븐의 정체성과 색깔을 유지할 수 있는 곡들로 앨범을 가득채웠다. 갓세븐을 가장 잘 알고 있는 멤버들이 직접 팀에 어울리는 곡들을 작업해 전곡 멤버들의 자작곡이다.

타이틀곡 ‘NANANA’는 갓세븐만의 밝고 칠(Chill)한 느낌의 곡이다. 팝적인 사운드와 기타 루프가 인상적인 곡으로, 강렬한 남성미나 퍼포먼스와는 거리가 멀다. 그러면서도 갓세븐 멤버들이 가장 즐기고, 가장 갓세븐답게 소화할 수 있는 곡이다. 제이비가 작사, 작곡하면서 멤버들에게도 팬들에게도 기분 좋은 에너지를 줄 수 있는 곡을 완성했다.

“아마 우린 같은 생각 하고 있는 것 같은데/대체 뭐가 망설여져/조금씩 맘을 풀어놔도 돼/알고 싶어져 너의 모든 게 다/사소하더라도 알려줘 네 모든 걸/오늘 니 옆자리 나나나/널 웃게 해 줄 사람 나나나/기부니가 좋아 나나나/모든 게 난 궁금해.”

가사는 마치 갓세븐과 팬들이 서로에게 하고 싶은 말을 담은 듯 하다. 따뜻하고 포근하며 사랑스러운 무드가 오랜만에 돌아온 갓세븐과 잘 어울린다. 듣는 것만으로 기분 좋아지는 갓세븐만이 줄 수 있는 ‘힐링’이다. /seon@osen.co.kr

[사진]워너뮤직코리아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