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골때녀' 이정은, 발목 부상에도 투혼…월드클라쓰에 2대0 승리! [종합]

[OSEN=김예솔 기자] 이정은이 부상 투혼했다. 

2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이정은의 부상투혼으로 국대패밀리가 4강전에 진출했다. 

이날 국대패밀리와 월드클라쓰의 대결이 펼쳐졌다. 전반전에서 사오리와 박승희가 서로를 마크하고 있는 상황. 나띠의 코너킥을 이정은이 스틸했다. 사오리가 압박을 시작했고 이정은은 이를 뚫기 위해 달랐다. 하지만 월드클라쓰는 수비에 성공했다. 이수근은 "월드클라쓰가 경기가 진행될수록 호흡이 잘 맞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월드클라쓰의 전방 압박에 국대패밀리는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나띠와 사오리가 전방 압박하며 맥을 끊었다. 박승희가 킥인했지만 사오리가 스틸했다. 조재진은 박승희에게 "골이 다 약하다"라고 지적했다. 

사오리의 골을 이정은이 가로챘다. 하지만 이정은은 발목 부상으로 인해 힘들어했다. 최진철은 사오리의 컨디션을 관리하기 위해 아웃하고 엘로디가 투입됐다. 이정은은 발목 통증을 호소했다. 전미라 역시 이정은의 상태를 걱정했다. 결국 조재진은 곽민정에게 몸을 풀라고 지시했다. 

엘로디가 달리기 시작했다. 결국 이정은이 빠지고 곽민정이 들어갔다. 이정은은 "발목이 한 번 삐고 나서 힘이 안 들어 가더라"라고 말했다. 월드클라쓰에겐 기회인 상황. 월드클라쓰는 더욱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고 공격을 시작했다. 

나티가 골을 잡고 치고 올라갔다. 하지만 박승희가 막아냈다. 배성재는 "나티는 완전히 윙포워드 스타일"이라고 감탄했다. 라라가 킥인하자 순식간에 에바가 공을 찼다. 월드클라쓰의 공격이 이어졌지만 김수연이 컷해 득점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하지만 선득점 후 국대패밀리는 경기가 풀리지 않아 답답한 상황이 이어졌다. 결국 국대패밀리가 1점이 앞서 나가는 상황에서 휴식이 선언됐다.  

한편, 이날 전반전, 후반전 결과 2대 0으로 국대패밀리가 승리해 국대패밀리, 월드클라쓰 팀 모두 4강전에 진출하게 됐다. 
/hoisoly@osen.co.kr

[사진]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