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동 "이특, 차 모른다고 자꾸 사기쳐..꼭 잡아달라"('기어갓')

[OSEN=김나연 기자] '기어갓' 신동이 이특을 고발했다.

27일 오후 서울 중구 엠버서더 서울 풀만호텔에서는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 ‘저 세상 중고차-기어갓(이하 ‘기어갓’)’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박준형, 신동, 노홍철, 이특, 오정연, 하정석 PD 등이 참석했다.

‘기어갓’은 오래된 중고차를 경매 방식을 통해 저렴하게 구입한 뒤 복원과 수리 과정을 거쳐 최고가에 재판매하는 신개념 버라이어티다. 박준형과 이특이, 노홍철과 신동이 각각 팀을 이뤄 경매 대결을 펼친다.

이날 이특은 팀 소개를 부탁하자 "준형이 형은 차박사로 소문나있어서 촬영하면서도 많은 차량 가진 분들이 준형이형의 영향을 받았다는 말을 했다. 저는 드러내지 않은 숨은 찐 사랑을 보이고 있다. 그래서 준형이형과 말 잘통하고 몰랐던거 알려주셔서 사실 저희 팀과 홍철팀은 레벨의 격차가 심하다고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 보면 '생각 이상으로 차를 잘아는데?'라는 걸 다시 느낄 거다. 반대로 '신동이 저 정도로 차 몰라?'라고 느끼실수 있을거다. 격차 난다고 해서 차이 많이나는게 아니라 그팀만의 색이 있어서 보는 재미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준형은 "저랑 이특은 자동차를 복원하고 싶어한다. 이팀은 그냥 다 바꾸고 싶어한다. 자동차 소울이 없어질정도.우리는 소울 살리고 싶은 팀이다. 조금 다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노홍철은 "사람 앉혀놓고 이런애기 하냐"면서도 "인정한다. 잘 모른다. 오직 느낌, 감성이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저랑 신동씨는 잘맞다. 저 두분은 다 차를 잘 알지만 준형이 형이 오래 살았다 보니 더 깊게 안다. 아는사람 만나면 다투지만 모르는사람 앉히면 마냥 신난다. 신동은 창작활동 잘해서 바라보는 방향이 좋다. 그래서 결과물 잘나온것같다"고 자신했다. 신동 역시 "가끔 근본없는게 무섭다. 무작정 '해주세요'라고 한다. 근데 이게 나중에 어떤 영향 미칠지 꼭 확인해달라"고 덧붙였다.

특히 신동은 "지금 팀에 만족하냐"고 묻자 "팀끼리는 잘 맞는다. 하나 불만이 있다. 홍철이 형이 아니라 이특씨한테. 제가 차에대해 잘 모른다고 사기치려고 한다. 꼭 방송 보시고 저놈을 좀 답아달라"라고 고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홍철은 "아는 놈이 무섭다. 모르는 사람은 착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어갓’은 오는 31일 오후 8시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 첫 방송된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