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YB 윤도현, '하차' 이지혜 바통터치...11년 만에 DJ 컴백 "이제 '4시엔 윤도현'" [종합]

[OSEN=연휘선 기자] 밴드 YB 보컬 윤도현이 11년 만에 라디오 DJ석에 앉았다. 심장질환으로 '오후의 발견'을 떠난 가수 이지혜의 후속 프로그램 '4시엔 윤도현입니다'를 통해서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4시엔 윤도현입니다(이하 4시엔 윤도현)'에서는 신임 DJ 윤도현이 처음으로 청취자들과 만났다. 

'4시엔 윤도현'은 앞서 건강 문제로 라디오를 떠난 이지혜가 진행하던 '오후의 발견' 후속으로 편성된 라디오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윤도현은 '두시의 데이트' 이후 11년 만에 MBC 라디오로 컴백했다. 

스스로 "각 잡고 왔다"라고 밝힌 윤도현은 "많은 분들이 축하도 해주셨다. (MBC라디오) 국장님이 저랑 '두데(두시의 데이트)'를 같이 해주셨던 분이 됐다. 저랑 친구다. 국장이다. 우리 나이가 그렇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연륜을 뽐냈다. 또한 그는 "팬들이 꽃을 많이 보내주셨다. 앞은 완전히 꽃밭이다. 남부럽지 않은 곳에서 진행하고 있다"라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그런 윤도현을 응원하기 위해 스페셜 게스트들도 등장했다. 현재 '두시의 데이트' DJ로 활약 중인 뮤지와 안영미가 윤도현을 찾아 응원한 것. 뮤지는 윤도현에 대해 "아무 사심 없이 솔직하신 분이다. 거짓이 없다. 무언가를 특별히 위트있게 하시려고 노력하시거나 재미있는 사람이라고 굳이 노력을 안 하신다"라며 "청취자 분들과 소통할 때도 생각할 필요할 분이라 그 텀을 너무 빨리 좁힐 필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영미는 "이지혜 언니가 워낙 텀 없이 멘트를 계속 날렸던 분이다. '오후의 발견'에 익숙한 분들은 '방송사고인가?' 싶기도 하고 놀라실 수도 있다. 그렇지만 윤도현 오빠만의 매력이 있으니 힘을 빼고 알몸으로 한다고 생각하시라"라고 재치있게 윤도현을 응원해 웃음을 더했다. 

방송 말미에는 MBC 라디오 터줏대감 '음악캠프'를 진행 중인 배철수가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윤도현을 응원했다. 배철수는 "제 앞에 윤도현 씨가 있다고 생각하니 든든하다"라며 윤도현의 꾸준한 진행을 응원했다. 배우 유해진 또한 실시간 문자를 통해 윤도현을 응원했다. 이에 윤도현은 "저희가 섭외 연락 드릴 테니 초대석 함께 해달라"라며 즉석에서 섭외를 부탁해 다음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윤도현은 이날 '4시엔 윤도현'에서 소개할 첫 번째 뮤지션으로 고(故) 신해철을 소개했다. 그는 신해철이 대학가요제에서 불렀던 무한궤도의 '그대에게'를 선곡하며 고인에 대해 "저하고 친분도 있지만 참 아까운 뮤지션이었다고 생각해 첫 번째 위클리 뮤지션으로 선정하고 싶었다. 요즘 또 대학축제 철이라 이런 노래들이 축제 무대에 참 잘 어울리기도 해서 겸사겸사 선곡했다. 신해철 씨가 생전 라이브 무대에서 이 노래('그대에게')를 부르지 않은 적이 없었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해 울림을 더했다. 

'4시엔 윤도현'은 매일 오후 4시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라디오 미니.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