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별똥별' 이성경→김영대, 매순간 빛난 6인방 종영 소감

[OSEN=하수정 기자] tvN ‘별똥별’이 오늘 종영하는 가운데 이성경-김영대-윤종훈-김윤혜-박소진-이정신이 시청자들을 향해 직접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뒤에 가려져있던 대환장 연예계를 재기발랄하게 조명하는 한편 별별 사람들의 로맨스를 아기자기하게 그려내며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한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극본 최연수/연출 이수현/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메이스엔터테인먼트)가 오늘(11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이 가운데 ‘별똥별’ 측이 드라마의 주역 이성경(오한별 역), 김영대(공태성 역), 윤종훈(강유성 역), 김윤혜(박호영 역), 박소진(조기쁨 역), 이정신(도수혁 역)의 종영 소감과 함께 커플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먼저 스타포스엔터 홍보팀장 ‘오한별’ 역을 맡아 러블리한 능력캐의 매력을 뽐낸 이성경은 “‘별똥별’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이번 작품은 배우, 스태프 분들과 케미가 잘 맞아 실제로도 유쾌한 분위기 속에 작업했다. 모두의 배려 덕분에 즐겁게 연기할 수 있었던 현장이었다. 이제 정말 마지막이라니 아쉬운 마음이 크다”며 시청자를 향한 감사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스타포스엔터 간판 톱배우 ‘공태성’ 역을 매력적으로 소화해내는 한편 이성경과 완벽한 케미스트리로 호평을 얻은 김영대는 “별똥별을 촬영하게 되어서 너무 행복했다. 좋은 배우 분들과 좋은 스태프 분들이 한마음으로 좋은 작품 만들기 위해 노력했는데 재미있게 봐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욱 발전한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윤종훈은 극중 스타포스엔터 매니지먼트 1팀장 ‘강유성’ 역을 맡아 전작의 이미지를 완벽히 지우고 스윗남으로 거듭났다. 이에 대해 윤종훈은 “반년이라는 시간을 함께 촬영했던 '별똥별'이 드디어 마지막회 방송만을 앞두고 있다. 참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작품이었으며, 강유성을 연기할 수 있어 진심으로 행복하고 힐링 할 수 있는 감사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별똥별'의 수장 이수현 감독님, 좋은 글 써주신 최연수 작가님 그리고 모든 제작진 분들, 함께한 우리 배우님들 모두에게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그리고 그동안 '별똥별'과 강유성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드린다. 저는 또 좋은 모습,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뵙겠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스타포스엔터 매니지먼트 2팀장 ‘박호영’ 역을 맡아 귀여운 열정러의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을 엄마 미소 짓게 만들었던 김윤혜는 “저희 ‘별똥별’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지난 7개월 동안 행복하게 촬영을 했기에 종영이 너무 아쉬운 마음이지만, 사랑스러운 호영이와 함께여서 더할 나위 없이 기뻤고 즐거웠다. 현장에서 늘 사랑을 듬뿍 주셨던 이수현 감독님 그리고 작가님 스태프 분들을 비롯해 어디에선가 열심히 땀 흘리고 있을 든든한 우리 스타포스 식구들 그리고 호영이의 배우들 너무 감사했다”며 뭉클한 소감을 밝혔다.

온스타일보 연예부 기자 ‘조기쁨’ 역을 맡아 캐릭터 착붙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은 박소진은 “’별똥별’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그리고 기쁨이를 응원해주시고 기쁨이의 고충들에 공감해 주셔서 기쁨이에겐 오랜만에 기쁨이 넘치는 두 달이었다. 앞으로도 별들의 세계에서 고생하는 모든 분들을 응원하고, 저 또한 배우 한사람으로 저를 위해 애써 주시는 주변 분들을 사랑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지내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스타포스엔터 고문변호사 ‘도수혁’ 역을 맡아 성별을 가리지않는 케미 유발자로 활약한 이정신은 “작년 말부터 올해 초까지 촬영했던 ‘별똥별’ 종영이 다가오니 시원섭섭한 기분이 든다. 심리적으로는 이제야 촬영이 끝난 것 같은 느낌이다. 멋진 분들과 함께 작품을 만들어 갈 수 있어서 행복했던 시간이었다. ‘별똥별’을 촬영할 때 모두가 웃으면서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촬영했는데 이러한 좋은 기운들이 시청자분들께도 닿길 바란다. 지금까지 시청해주신 시청자 분들과 팬 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 속에는 이성경-김영대 커플, 윤종훈-김윤혜 커플, 박소진-이정신 커플의 빛나는 케미스트리가 고스란히 녹아 들어 있다. 이처럼 비하인드 스틸 속에도 각 커플의 개성과 케미가 묻어나는 가운데, ‘별똥별’ 최종화에서 이들 각각의 로맨스가 어떤 결말을 맺을지 주목된다.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은 ‘별(STAR)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이란 뜻으로,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오늘(11일) 밤 10시 40분에 최종화가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tvN ‘별똥별’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