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U23 황선홍호, 일본에 0-1 끌려간 채 전반 종료[오!쎈 현장]

[OSEN=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 노진주 기자] 한국이 리드를 내준 채 첫 45분을 마무리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팍타코르 스타디움에서 일본 21세 이하(U21) 대표팀과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은 한국이 0-1로 끌려간 채 마무리됐다.

한국은 이날 박정인(22, 부산아이파크), 양현준(20, 강원FC), 이강인(21, 스페인 마요르카), 김태환(22, 수원삼성), 홍현석(23, 오스트리아 LASK 린츠), 고재현(23, 대구FC), 이규혁(23, 전남 드래곤즈), 김주성(22, 김천상무), 김현우(23, 울산현대), 최준(23, 부산아이파크), 민성준(23, 인천유나이티드, 골키퍼)을 선발 출격시켰다.

[OSEN=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 조은정 기자]전반 한국 김태환이 일본과 볼다툼을 하고 있다. 2022.06.12 /cej@osen.co.kr

한국이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전반 2분 최준이 우측면에서 넘어지면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골키퍼가 양손으로 잡아냈다.

일본에서 경고가 나왔다. 전반 12분 ‘18세’ 안리 체이스가 공중볼 경합할 때 김태환 얼굴을 가격했다. 심판은 곧바로 옐로우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 반칙으로 오른쪽 측면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은 한국은 키커로 이강인이 나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지만 골과 인연은 없었다.

한국에 위기가 닥쳤다. 전반 18분 골키퍼 민성준은 호소야 마오와 1대1 위기를 맞았다. 다리와 양팔을 크게 벌리고 선방할 준비를 마친 민성준은 호소야의 낮은 슈팅을 몸으로 막아냈다. 튕긴 볼도 안전하게 잡아냈다.

좋지 못한 상황은 계속됐다. 결국 선제골을 내줬다. 한국은 전반 21분 아크 정면에서 프리킥을 허용했다. 키커로 스즈키 유이토가 나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9분 이강인이 동점골을 노렸다. 왼쪽 모서리 근처에서 공을 잡은 그는 급하기보단 골대를 바라보고 침착하게 땅볼 슈팅을 날렸다. 이는 수비에 막혔다.

전반 추가시간 김현우가 멋진 수비를 보여줬다. 통과됐으면 골이었을 호소야의 슛을 문전에서 막아냈다. 

전반전은 한국이 0-1으로 뒤진 채 끝났다.

한편 2024년 파리올림픽을 최종 목적지로 설정한 일본은 야심 차게 21세 이하(U21) 대표팀을 이끌고 이번 대회에 나섰다.

/jinju217@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