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일본은 훌륭한 팀, 수비는 실수하는 법" '완승' 튀니지 감독의 여유

[OSEN=강필주 기자] 튀니지가 일본을 충격에 빠뜨렸다.

잘렐 카드리 감독 이끄는 튀니지는 14일 오후 6시 55분 일본 오사카 파나소닉 스타디움 스이타에서 열린 '기린컵 사커 2022' 결승전에서 일본을 3-0으로 무너뜨렸다. 

이로써 튀니지는 일본에서 열린 대회서 우승을 차지하며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 준비에 탄력을 받게 됐다. 튀니지는 프랑스, 호주, 덴마크와 한 조에 편성돼 있다. 튀니지니는 최근 2연승 포함 6경기 무패(4승 2무)로 상승곡선을 이어가게 됐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면 수비에 구멍이 뚫린 일본은 스페인, 독일과 싸워야 하는 만큼 더 큰 고민을 안게 됐다. 특히 주장이자 부동의 센터백인 요시다 마야가 3실점에 모두 관여하면서 충격이 더욱 컸다. 

튀니지는 일본 수비를 집중 공략, 실수를 만들어냈다. 후반 10분 타하 크헤니시가 박스 안을 돌파해 들어갈 때 일본 센터백 요시다 마야의 발에 걸려 넘어졌다. 튀니지는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벤 롬드하네가 골을 성공시켜 선제골을 넣었다. 

기선을 잡은 튀니지는 후반 31분 사시, 후반 추가시간 이삼 제발리의 득점이 추가되면서 승부를 굳혔다. 역시 요시다의 플레이가 실점의 빌미가 됐다. 한 번은 동료 수비와 커뮤니케이션을 제대로 하지 못했고 나머지는 공격 전개 과정에서 공을 빼앗긴 것이 컸다. 

일본 '풋볼 존'에 따르면 카드리 감독은 경기 후 일단 "일본은 아주 훌륭한 팀"이라고 치켜 세운 후 "결과적으로 튀니지가 전략적으로 좋은 작전으로 임했다. 경기 장면마다 어떻게 해야 하는 지 선수들이 잘 알고 있었던 것이 승인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카드리 감독은 "수비는 어려운 상황에 놓이면 실수하기 마련이다. 특히 공을 뒷공간으로 치고 들어가는 것을 노렸다"고 강조해 일본 수비에 약점이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일본은 이번 6월 A 매치 4연전에서 2승 2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매 경기 실점하면서 수비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브라질과 경기에서는 0-1로 패해 수비에 자신감을 보였지만 결국 마지막에 모든 약점을 노출하고 말았다. /letmeout@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