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조혜련 올케 “남편, 32시간마다 관계 요구” 폭로 후..시母 폭언→생활고 ‘결혼지옥’[Oh!쎈 그알]

[OSEN=김나연 기자] 연예가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그때 그 사건, 그 스타. 지금은 어떻게 됐을까요? [Oh!쎈 그알] 코너에서는 스타의 '사건, 그 이후'에 대해 짚어봅니다.

그야말로 '결혼지옥'이다. 2년 전, 과도한 부부관계로 한 차례 방송을 통해 고민 상담을 요청했던 조지환, 박혜민 부부가 이번에는 더욱 갈등이 심화된 결혼생활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지난 2020년 9월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애로부부'에서는 방송인 조혜련의 동생으로 알려진 배우 조지환과 그의 아내 박혜민이 출연해 부부관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당시 박혜민은 남편 조지환가 너무 자주 성관계를 요구할 뿐만 아니라 거절당하면 화를 내 힘들다고 전했다. 그는 "32시간마다 (부부관계를) 요구하는 것 같다. 이틀이 지나기 전에 퇴근할때 쯤 메시지가 온다. 제가 체격이 왜소하다 보니 받아주기가 너무 힘들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뿐만아니라 조혜련의 집, 병원 옆 숙박업소, 주차장 등 장소를 불문하고 관계를 요구한다고. 조지환은 "저는 지금도 아내가 너무 예쁜 여자로 보인다. 부부관계를 하고 다음날 아침에 눈을 뜨면 상쾌하다. 한약을 먹은 것 같다"고 말했지만, 박혜민은 "제가 수술실 담당 간호사여서 수술이 끝나서 퇴근을 하면 나른하고 피곤한데, 그럴 때 요구를 하면 미칠 것 같다. 저는 세 번의 한 번 정도 거절하는데, 남편은 거절을 당하면 삐지거나 화를 낸다"고 고충을 전했다.

또 박혜민은 "남편은 (관계 중) 느낄때 고함을 지른다. 경비실에서 호출이 온 적도 있다. 소리가 크고, 아버지를 엄청 부른다. 싸운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다. 화내는 소리 같기도 하고 동물 울음소리 같은 괴성이다. 그런 것 떄문에 감정이 안 잡힌다"고 말해 MC들을 경악케 했다. 최화정은 "저렇게 장소나 옆의 사람, 고함 등에 신경쓰지 않고 부부관계를 하면 아내는 즐길 수가 없다"고 말했고, 양재진은 "안타깝지만 배려 없는 사랑"이라며 "힘든 아내를 배려해 주는 것도 필요하다. 사랑하는 건 알겠는데, 32시간마다 한 번씩 상황을 신경 쓰지 않고 하는 건 아내에 대한 배려는 아니"라고 일침을 가했다.

결국 MC들은 전원 박혜민의 손을 들었다. 박혜민이 만장일치로 '에로지원금' 100만원을 받은 가운데, 방송 직후 조지환은 OSEN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녹화 이후 계약서를 썼다. 3일 전에 관계를 요구하면 집안일을 추가로 하게 됐다"고 갈등을 해소한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갈등요소가 해결됨에 따라 다시 평화로운 결혼생활을 되찾은 줄 알았지만, 현실은 달랐다. 조지환과 박혜민이 약 2년만에 방송에 다시 등장해 또 다른 갈등을 토로한 것.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에서는 조지환과 박혜민이 출연해 심각한 생활고와 고부갈등을 고백했다.

현재 떡볶이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밝힌 조지환은 "아르바이트, 라이브커머스, SNS 수익으로 생활하는데 없으면 리볼빙, 마이너스대출을 해서 수익이 들어오면 갚고 있다"고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을 전했다. 간호사로 일하던 박혜민은 최근 쇼핑호스트라는 꿈을 위해 일을 그만뒀다고. 특히 당장 통장에 돈 5만원이 없어서 지인에게 빌렸던 사연을 공개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박혜민은 "남편이 떡볶이 아르바이트를 12시간 하다가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못하니 4시간으로 바꿨다"며 "하루에 4만원밖에 못 번다"고 밝혔다. 박혜민은 조지환과 함께 최선을 다해 라이브 커머스 방송에 매달렸지만, 1시간에 겨우 3개를 판매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혜민은 "처음에는 동생들이랑 9살, 11살 차이가 나서 동생들에게 본을 보여야 겠다 싶어서 취업이 좋은 간호사를 선택했다. 내가 일을 하고 있으면 남편이 오디션을 보거나 연기 연습을 했으면 좋겠는데 남편에게 전화를 하면 지인들을 만나서 낮술을 한다고 한다. 그러면 일이 손에 안 잡힌다. 병원에서 다른 생각을 하니까 불안하고 공황장애 비슷한 게 오더라"라며 "어느 순간부터 그렇게 살고 싶지 않았다. 병원 다닐 때도 동료들이 다 내가 가장인 걸 알았다. '혜민아 너 가장이잖아. 그래서 못 그만두잖아' 그런 얘길 들었다"고 간호사를 그만둔 이유를 설명했다.

그런 박혜민에게 조지환은 "진짜 잘 못 뛰는 경주마 같다"고 지적했다. 박혜민 역시 배우 일에 열정이 식은 조지환에게 "(배우로) 메리트 없다",  "그러니까 오빠가 못 뛰는 것"이라고 받아치며 팽팽한 대립을 이어갔다. 

고부갈등도 심각했다. 박혜민은 시어머니가 자신이 간호사 일을 그만두고 쇼호스트로 활동하는 자신을 탐탁치 않아 한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네가 일을 그만두면 누가 먹여살리냐'고 하셨다. 어머니 답답한 마음은 알겠는데 당장 내가 하고 싶은 일인데 어떡하냐"고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또 조지환의 모친은 배우를 포기하고 귀농생활을 하겠다는 조지환에게 '박혜민도 함께 내려가서 간호사로 일하라'고 강요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 과정에서 폭언도 이어져 충격을 자아냈다. 조지환의 모친은 박혜민을 향해 "넌 콧구멍이 할랑한가보다. 아직도 병원 가기 싫으냐"라며 "너는 그게 희망이 있을 것 같냐. 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꿈을 포기할 것을 종용했다. 이에 박혜민은 "남편은 10년을 넘게 배우 일에 도전했는데 나는 왜 1, 2년도 안 되는 거냐"며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모습을 지켜본 오은영 박사는 조지환의 대화법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조지환은 "자존심 상해서 못하겠다"며 솔루션을 거부했지만, 오은영은 "어머니와 며느리 사이에서 갈등을 만들 수 있는 화법을 사용하고 있다"며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다행히 방송이 끝난 후 두 사람의 갈등은 다소 완화된 모양새다. 시청자들은 "'결혼지옥' 보고 열딱지 났다. 내 일도 아닌데 어찌나 열이 받던지", "'결혼지옥' 보다가 속터졌다. 희생은 같이 하는건데 (박혜민) 혼자만 하고 계신 것 같다", "언니 도망쳐요", "방송보고 스트레스 너무 받았어요" 등 안타까워했지만, 박혜민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엄청나게 바뀌었다. 유튜브 영상을 만드는 데 소홀히 하고 귀찮아했는데 지금은 나보다 더 적극적이다"라고 차차 갈등이 해소되고 있음을 알렸다.

다만 고부갈등은 현재 진행형이었다. 조지환은 "내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다른데 방송을 보니 내가 못 하고 있더라. 그전에는 잘 몰랐다"고 반성했다. 이에 박혜민은 "본인이 보더니 마마보이 같은 느낌이 든다고 하더라. 개선해야겠다고 했다"고 개선 가능성을 언급했다.

예고편 공개 당시 '조작' 논란이 일기도 했다. 상당한 갈등을 빚고 있다는 예고편 속 내용과는 달리 SNS에서는 커플댄스를 하거나 함께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하는 등 상반된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 조지환은 "억울했다. (녹화 때와) 시간상 차이도 있고 그럴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다. 방송에서 설령 그렇게 나왔다 한들 이혼하고 불행하길 바라는 건가 싶었다. 이혼하지 않으려고 출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혜민 역시 "안 좋을 때가 되게 많았는데 방송에서는 안 좋은 순간만 담지 않나. 결혼 8년 차인데 서로 맞춰 가는 단계 중에 안 좋은 상황을 내보내는 거다. 실질적으로는 생활고 등 둘이 힘든 시간을 겪고 다독여주면서 우애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극사실주의 부부가 되고 싶다. 모범을 보이고 싶은 건 아니지만 남들이 겪을 만한 위기가 되게 많았다. 부부 사이의 갈등을 숨기며 사는 사람들이 많은데 사이가 안 좋은 부부도 어떠한 터닝포인트를 거쳐 좋아질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채널A, 인스타그램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