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가들 키운다" 서인영, 스타일 또 확 바뀌었네..명품 모자가 너무 커

[OSEN=최나영 기자] 가수 서인영이 또 확 바뀐 근황을 공개했다.

서인영은 16일 자신의 SNS에 특별한 멘트 없이 몇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인영은 큰 듯한 명품 모자를 쓴 채 경쾌한 티셔츠 차림으로 자연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톰보이 매력으로 귀여움도 자아낸다. 특히 더욱 살이 빠진 듯 소멸될 듯 작은 얼굴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서인영은 앞서 Mnet 예능프로그램 ‘TMI SHOW’에 출연해 자신의 여러 이야기를 솔직하게 들려주기도.



당시 방송에서 서인영은 “최근에 아가들을 키우고 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명품, 신상 같은 용어를 대중에게 알린 서인영은 이제는 '구두' 외에 다른 아가들이 생겼다고 밝혔다.

빈티지 명품을 위해 해외 경매 사이트까지 이용한다는 서인영은 ‘서인영의 내돈내산 클라쓰’ 차트에 관해 “협찬을 잘 안 받는다, 협찬 신발을 신은 적 없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서인영은 “아이유 구타 사건, 아이유 화장실 사건이 가장 황당했던 루머”라며 불화설에 대해 입을 열었고, “연예계 센 언니는 누구?”라는 질문에는 “김수미 선생님”이라고 답했다. 

/nyc@osen.co.kr

[사진] 서인영 인스타그램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