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지민=다운증후군 정은혜 홍보요정 "'니얼굴', 장애인만? 모두에게 희망을"

[OSEN=박소영 기자] 영화 ‘니얼굴’이 김우빈에 이어 양희은, 한지민의 개봉 축하 메시지가 담긴 응원 영상을 공개했다. 

먼저, 가수 양희은은 “아주 감동이 깊었다”라며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 은혜씨와 함께 출연한 동생 양희경을 언급하며 “은혜씨에 대해서는 제 동생(양희경) 만큼은 모르지만 저하고 제 동생을 그려준 적이 있다”라고 밝렸다.

양희은은 “요새는 ‘은혜씨가 나 그려줬다’가 아주 큰 자랑이라고 들었는데”라며 “정말 보면 볼수록 은혜씨는 천재 같아”라고 은혜씨에게 찬사를 보냈다. 3년 동안 매일매일 문호리리버마켓에 나가 그림을 그린 은혜씨의 근성을 높이 산 양희은은 “참 좋은 다큐예요. 은혜씨! <니얼굴> 파이팅!"을 외치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자타공인 <니얼굴> 홍보 요정으로 자리매김한 한지민은 “캐리커처 그림을 그리는 정은혜 작가님의 삶을 담은 영화”라며 “영화를 보는 내내 정말 입가에 미소가 떠나지 않고 진짜 많이 웃었다”라고 영화의 유쾌한 매력에 푹 빠졌음을 밝혔다.

이어 그는 “은혜씨의 용기와 도전이 비단 다른 장애인분들에게 뿐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희망을 선물해주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며 “티 없이 맑고 순수한 우리 은혜씨를 보시면 여러분들께서도 분명 위로를 받으시고 또 힐링의 시간을 가져가실 수 있을 거라고 믿습니다. 긍정 에너지를 받고 싶으신 분들, 그리고 마음이 따뜻해지고 싶으신 분들, 영화 <니얼굴> 꼭 관람해주세요!”라며 영화 관람을 독려했다.

지난 20일, 영화 <니얼굴>의 시사회에 깜짝 등장해 영화와 은혜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한지민은 개인 SNS로도 영화 <니얼굴>의 홍보에 나서 각별한 의리를 보여주고 있다. 드라마 종영 이후 더욱 돈독해진 은혜씨와 한지민의 우정은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영화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이렇듯 김우빈, 한지민, 양희은 등 여러 스타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며 이목을 집중시키는 영화 <니얼굴>은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니얼굴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