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금쪽상담소' 박규리, "원치않는 공개 열애→故구하라 떠난 후 가치관 무너져" [Oh!쎈 종합]

[OSEN=김예솔 기자] 박규리가 故구하라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고백했다. 

24일에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카라의 리더 박규리가 출연해 오은영 박사에게 마음을 털어놓으며 치유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박규리는 평소 어른스러운 성격 뒤에 숨겨진 자신의 진짜 모습을 드러내기가 어렵고 주위 사람들에게 마음을 쉽게 털어놓지 못해 안으로 쌓이다 홧병이 난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 박규리는 일반인과 열애가 원치 않게 알려져 모든 타이틀에 자신이 붙었다는 사실을 이야기했다. 

박규리는 "어렸을 때부터 어른스럽다는 얘길 많이 들었다. 카라에서도 언니였다. 자유롭게 있고 싶은데  그러지 못했다. 내 성격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또, 박규리는 "귀결이 내 탓으로 되니까 나만 없어지면 되는 거 아닌가. 왜 나를 무너뜨리고 죽이려고 하는 걸까"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박규리의 말에 깜짝 놀랐고 현재 박규리가 겪고 있는 정신적 고통의 수위가 높다고 이야기했다. 

오은영은 정신학 박사답게 직접적으로 자살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있냐고 물었다. 실제로 자살을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직접적으로 질문을 던지는 게 해소효과와 사전에 막을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는 것. 

오은영은 "어떤 방법을 생각해봤나"라며 "약을 모은 적도 있나"라고 물었고 박규리는 "일부러 모은 건 아니고 모아지더라" 라고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박규리는 "혼자 여행을 갔는데 날씨도 스산했다. 밖에 내려다보는데 여기서 혼자가면 너무 높아서 아무 생각이 없겠다는 생각도 했다"라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박규리는 이어 故구하라를 언급했다. 박규리는 "그녀에게 어떤 탓을  하는 게 아니다"라며 "함께 활동했던 멤버가 그렇게 되고 처음으로 내 가치관과 생각들이 흔들렸다"라고 고백했다. 

박규리는 "나는 그렇게 예쁘고 사랑을 많이 받는 그런 사람이 떠날 거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라며 눈물을 보였고 서둘러 눈물을 닦고 감정을 수습하려 했다. 박규리는 "이 순간에도 같은 멤버가 그렇게 갔는데 이런 걸 이야기해도 되나 이런 생각을 한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쓰럽게 했다. 

박규리는 "20대를 같이 한 친구고 정말 생각을 못했다. 그런 사람이 떠나고 나니까 이런 방법이 있네 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오은영은 '베르테르 효과'를 이야기했다. 오은영은 "본인이 힘들어질 땐 그런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상당히 힘들었을 거다"라고 걱정스럽게 이야기했다. 박규리는 "녹화에 내 얘기를 하러 온 장소에서조차 내 얘기를 이렇게 길게 해도 되나라는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그냥 하고 싶은대로 해도 된다"라고 말했다. 박규리는 "내가 하고 싶은대로 하면 막 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은영은 "그렇게 안될 거다. 그냥 까부는 정도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진짜 막 산 얘기 좀 해드릴까"라고 분위기를 환기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