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닥터 로이어' 임철형, 극 초반 사건 핵심인물 맹활약…긴장감 이끈 주역

[OSEN=장우영 기자] ‘닥터 로이어’의 임철형이 광기를 폭발시키는 열연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MBC 금토드라마 ‘닥터 로이어’에서 임철형은 사형수 남혁철 역으로 분해 등장마다 예측 불가한 전개로 이끌어가며 극의 몰입감을 배가시키는 일등 공신으로 존재감을 확고히 했다.

앞서 남혁철은 자신이 죽이려 했던 한이한(소지섭)에게 심장병 걸린 아들을 수술로 살릴 것을 제안받게 되고, 수술에 성공하면 구진기(이경영)의 살인 교사 및 악행을 밝히기로 했다. 이에 지난 1일 방송된 ‘닥터 로이어’ 9회에서는 반석원에 있던 남혁철의 아들을 우여곡절 끝에 빼내며 수술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방송화면 캡쳐

같은 시간 남혁철의 살인사건 재판이 진행되었고 남혁철의 변호인 한이한은 수술을 마친 뒤 뒤늦게 도착해 수술 성공을 알리며 등장, 긴장감 속에 재판은 시작됐다. 이어 금석영(임수향) 검사의 요구로 구진기가 증인으로 출석했고, 살인 교사 혐의에 대한 심문에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부인하자 금석영은 관련 의혹이 사실인지 판단하기 위해 피고인인 남혁철에게 직접 확인하기를 원하자 사건의 중심인물로서 그의 행보에 대한 궁금증과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에 “우린 약속을 지켰어. 이제 당신 차례야”라는 한이한의 말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은 채, 내내 표정 변화 없이 차가운 눈빛으로 일관했던 남혁철은 숨 막힐 듯 고요한 침묵 속에서 “맞아. 죽이라고 했어... 난 하기 싫다고 했는데... 계속 내 귀에 대고 속삭였어. 이 손으로! 그 악마를 죽여야 한다고!”라며 머리를 감싸 쥐고 몸을 떨며 소리치는 예상치 못한 돌발적인 광기 어린 모습에 안방극장에 소름 돋는 반전을 선사하며 충격에 빠트렸다.

이어진 취조실에서 여전히 비정상적인 모습으로 앉아 초점 없는 눈빛으로 미친 듯 끊임없이 중얼대고 있는 남혁철에게 금석영은 약속을 지키지 않은 이유에 대해 추궁했고, 카메라가 꺼진 것을 확인한 남혁철은 이내 제정신으로 돌아와 반석 병원 법무팀 표은실(우현주 분) 변호사가 아들을 인질로 협박해 어쩔 수 없었다며 사과하는 또 한 번의 반전을 선사했다.

앞서 남혁철 아들의 수술로 인해 한이한의 늦은 출석으로 재판이 지연될 당시 표은실은 변호인 변경을 요청하며 남혁철과의 면담 시간을 얻게 되었고, 표은실은 아들을 목숨으로 위협하며 인질로 삼기 위해 다시 반석원으로 옮기도록 협박했던 것.

이내 남혁철은 “약속 지키고 싶었어. 진심이야. 하지만... 아직 우리 애가 의식도 없는데... 그놈들이 무슨 짓이라도 하면...”이라며 사형수의 아버지이지만 아들에 대한 애틋한 부정과 어쩔 수 없이 아들을 살려준 이들을 배신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죄하며, 미안함에 과거 한이한의 아버지 자살 사건의 진실을 고백하며 또 한 번의 강렬한 충격과 임팩트를 선사했다.

임철형은 ‘닥터 로이어’에서 시종일관 차가운 표정과 흉흉한 눈빛으로 예측불가 반전을 선사했던 사형수 남혁철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 내며 극 초반부터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주요 사건과 극 전개에 중심에 선 핵심 인물로 맹활약했다. 숨막힐 듯한 긴장감부터 오직 아들을 살기위해 악행 이어갈 수밖에 없는 분노와 절박함까지 복잡다단한 감정이 뒤섞인 명품 열연으로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하며 극의 흥미를 배가시키는 일등공신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매 작품 탄탄히 쌓아 올린 연기 내공과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심도 깊이 녹아들어 자신만의 특유의 존재감을 가감없이 발산하며, 명품 대세 배우임을 입증한 임철형의 쉼없이 계속될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전방위적 활약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가 모인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닥터 로이어’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