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손흥민, 런던에서도 인종차별 시달린다" 키커 '집중조명'

[OSEN=우충원 기자] "손흥민, 런던에서도 인종차별 시달린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서울 마포구 아디다스 브랜드센터에서 팬미팅 행사인 '손커밍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서 손흥민은 독일에서의 축구 유학 생활과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을 회상했다. 

"국가대표와 클럽축구 등 많은 경기를 소화했는데, 그중 넘버원 경기는 무엇이냐?"는 질문을 하자 손흥민은 "(A매치) 100번째인 칠레전, (원더골을 넣은) 번리전,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경기 등이 있지만 독일전을 꼽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한국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독일에 2-0 완승을 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이자 우승 후보인 독일을 조별리그서 탈락 시켰다. 

손흥민은 경기 종료 직전 역습 상황에서 주세종의 패스를 받아 텅 빈 독일 진영을 가로질러 빈 골문에 쐐기골을 박았다.

손흥민은 "이유가 사실은 되게 많다. 다른 친구들은 우리가 세계랭킹 1위라는 독일 팀을 이겨서, 내 기억에 남는 경기구나 하고 얘기할 수 있겠지만"이라면서 "어릴 때 독일에 갔다. 상상하지도 못할 힘든 생활을 진짜 많이 했다. 인종차별도 많이 당하고, 힘든 상황을…"이라며 기억을 되새겼다.

이때 잠깐 하늘에서 비가 내리자 "하늘도 슬픈가 봐요"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독일 키커는 5일(이하 한국시간) "손흥민이 서울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독일에서 보낸 시간을 이야기하며 불쾌한 기억을 떠올렸다"라고 보도했다.

특히 손흥민이 '사람이 울면 위로해주고 싶고 가서 한번 안아주고 싶은데, 독일 사람들이 우는 모습을 보며 내가 좋아하는 것(축구)으로 복수해 줄 수 있었다'라고 말한 부분을 소개하며 "손흥민은 당시 승리로 복수를 얻었다"라고 전했다. 또 키커는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진출 후에도 여전히 런던에서 인종 차별에 시달린다"라고 전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4월 12일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그 경기(토트넘 1-3 패배)에서 전반 33분 상대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가 기록한 골이 취소되자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카바니에게 패스를 한 스콧 맥토미니가 손흥민과 경합 과정에서 오른손으로 얼굴을 가격하는 반칙을 저지르자 맨유 팬들이 SNS로 인종차별적 트윗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경찰은 수사 결과 12명의 신원을 파악했다. 나이는 20세에서 63세까지로 다양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중 일부를 체포해 조사했으나 사과 편지를 쓰도록 하는 가벼운 처벌로 사건을 종결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달수네라이브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