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플라이 투 더 댄스' 리아킴→하리무 댄서 6人 패션·음식→버스킹까지 '완벽 접수'

[OSEN=박판석 기자] '플라이 투 더 댄스' 추자(CHUJA)가 LA에 성공적으로 입성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플라이 투 더 댄스'(이하 '플투댄') 7회에서는 댄서 6인 리아킴, 러브란, 아이키, 에이미, 리정, 하리무가 댄스 크루 추자(CHUJA)로 활약, 뉴욕에 이어 두 번째 도시 LA에서 첫 버스킹에 돌입했다.

뉴욕 마지막 날, 멤버들은 식용 곤충을 활용한 메뉴를 선보이는 레스토랑에서 점심 만찬을 즐겼다. 멤버들은 식용 곤충을 넣은 케사디아부터 과카몰레 등 생소한 음식에 놀란 것도 잠시, "맛있다"를 연발하며 식사에 집중했다.

'플라이 투 더 댄스' 방송화면

특히 멤버들은 제니퍼 애니스톤, 제니퍼 로렌스 등 수많은 셀럽이 거쳐 간 뉴욕의 유명 살롱에서 강렬한 메이크업과 파격적인 헤어스타일로 색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화보 촬영 준비에 나섰다. 파파라치 콘셉트로 개개인의 개성을 살려 자유분방한 퍼포먼스로 '인생 화보'를 완성했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니콜 밀러의 쇼룸에 방문한 멤버들은 세련되고 럭셔리한 패션으로 화려한 패션쇼를 연상시키며 식지 않는 열정과 함께 특별한 뉴욕 마지막 밤을 장식했다.

'플라이 투 더 댄스' 방송화면

 다음날 LA에서 첫 버스킹 장소인 헌팅턴 비치에 도착한 멤버들은 에메랄드빛 바다를 배경으로 'Cheerleader'와 'Africa'에 맞춰 경쾌하면서도 신나는 퍼포먼스를 펼쳤고, 현지인들과 후끈한 열기로 가득 찬 춤판을 탄생시켰다. 푸른 바다와 뜨거운 태양이 어우러진 한 폭의 그림 같은 LA의 전경은 보는 이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하며 여행 욕구를 자극했다.

아이키는 "LA에서는 더욱 신나고 재밌는 거 하려고 준비했다"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고, 멤버들은 관객들과 함께 즐기고 소통하기 위해 해변 곳곳을 누비며 모객에 직접 나섰다. 
관객들의 열띤 호응 속 리아킴, 아이키, 리정, 하리무는 'Anaconda'에 맞춰 남다른 텐션으로 유쾌하고 힙한 퍼포먼스를 펼쳐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켰다. 아이스크림을 활용해 'Ice Cream' 무대를 펼친 에이미는 해변과 어울리는 러블리하면서도 상큼한 댄스로 관객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추자와 헨리는 펑키한 'Dynamite' 무대를 완성, 한층 단단해진 팀워크는 물론, 관객들과 하나 되는 진풍경을 선사하며 LA 버스킹 첫 스타트를 성공적으로 끊었다. 러브란은 "LA는 처음이라 설레는 마음이 있었는데 너무 좋았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방송 말미 공개된 '플투댄' 8회 예고에서는 아름다운 자연과 하나 된 버스킹 공연을 펼치는 멤버들의 모습과 함께 특별한 컬래버레이션을 예고, 본방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한편, 국내 가장 핫한 댄서들이 스트릿 댄스 본고장 미국에서 펼치는 댄스 버스킹 에피소드를 담은 리얼리티 예능 JTBC '플라이 투 더 댄스(Fly to the Dance)'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며, JTBC 본방송과 동시에 티빙(TVING)에서 VOD가 독점 공개된다.

[사진제공 = JTBC '플라이 투 더 댄스' 캡처]

pps2014@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