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는형님' 이승엽x박용택x심수창x유희관, 야구 전설들의 최강 토크[어저께TV]

[OSEN=오세진 기자] ‘아는 형님’ 야구 전설들은 어쨌든 다르다. 예능 출격? 야구가 없이 토크만으로도 분위기를 휘어잡는다.

23일 방영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같은 방송사 월요일 예능 '최강야구'의 주역인 이승엽, 박용택, 심수창, 유희관이 등장했다. 심수창은 '최강야구'에서 번번이 실책을 맡아 쓴웃음을 안기는 캐릭터. 이에 심수창은 심수창은 “도시어부 장시원 PD랑 어떻게 하다 보니 술을 마시게 됐다. 나더러 ‘너 130km/h를 던질 수 있냐’라고 하더라. 그래서 그렇다고 했다. 그런데 내가 못 던졌던 거지”라고 말하며 거의 자학에 가까운 인정을 던졌다.

심수창은 장시원 PD가 자신을 알게 된 이유로 “마침 PD가 롯데 팬이더라. 그래서 나를 봤던 듯”라고 말해 모두를 궁금히 여기게 만들었다. 이에 박용택은 “너 롯데에도 있었어?”라고 솔직히 물어 심수창을 당황시켰다. 유희관은 “괜찮아. 어차피 팀에 도움이 안 됐으니까”라며 짧고 굵직하게 대화를 잘랐다.

이승엽과 박용택은 각각 삼성과 엘지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영구 결번까지 간 스타들이었다. FA에 대해 묻던 아는 형님 멤버들은 이승엽에게 "다른 구단에서 줄 서 있냐'라고 물었다. 그러나 이승엽은 입을 꾹 닫았고, 서장훈은 "승엽이는 그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라면서 “타 팀에서 접촉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명언이 있다더라. 프로는 돈 보고 하는 게 아니라고”라며 서장훈까지 추켜세우고자 했다.

서장훈은 “나는 돈 보고 했어”라고 쿨하게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서장훈은 “여기서 영구 결번을 한 선수는 박용택과 이승엽이다. 한 팀에서 쭉 뛰었기 때문”이라면서 “나는 여섯 개 구단에서 뛰었고, 돈과 조건을 보며 계속 올라갔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장훈은 “원래 한 구단에 있으려고 했다. 그런데 구단 쪽 사람 하나랑 사이가 너무 안 좋았다. 그래서 옮겼다”라며 솔직하게 그때의 상황을 전했다. 그러자 박용택은 "그거 중요하다"라며 서장훈의 편을 들었다.

박용택은 “‘물어보살’에서 이수근과 서장훈에게 코 수술을 할까, 하고 물어본 적이 있다”라며 “하라고 적극 권장하더라. 그래서 했다”라고 말하며 서장훈과 이수근과의 인연을 밝혔다. 정작 이수근과 서장훈이 알아보지 못하는 불상사가 생겨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심수창은 등장하면서 다소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이수근은 “수창아 너도 좀 웃어. 야구계의 거물”이라면서 다독이려고 했으나 심수창은 "다들 100억 대 연봉 받던 선수고, 나는 아니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아는 형님 멤버들은 심수창의 재산 및 재테크를 궁금히 여겼다. 그러자 심수창은 “서장훈이랑 이수근이 복권 대신 주식하라고 했다”라면서 “나는 복권 대신 주식을 했는데 반토막이 났다”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요즘 주식 반토막이면 잘한 거다”라며 아무렇지 않게 위로를 해 웃음을 안겼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JTBC 예능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