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지창욱・원지안, 폭우 속 예사롭지 않은 만남..처절 외침(‘당소말’)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지창욱과 원지안이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에서 지독하게 엇갈린 운명을 그려낸다.

오는 8월 10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연출 김용완, 극본 조령수, 이하 ‘당소말’) 측은 지창욱(윤겨레 역)과 원지안(하준경 역)의 예사롭지 않은 만남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창욱은 극 중 삶을 살아갈 의지가 없고 스스로 고통을 주는 게 습관처럼 되어버린 ‘고장 난 어른 아이’ 윤겨레 역을 맡았다. 원지안은 부모에게조차 사랑받지 못하고 버려진 흑조 같은 여자 하준경으로 분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삶에 대한 의욕과 의지 없이 간신히 버티고 있는 윤겨레와 자신에게 처음 손을 내민 윤겨레를 세상의 전부라고 여기는 하준경의 위태로운 관계가 예고돼 긴장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25일 공개된 사진 속 지창욱과 원지안은 쏟아지는 폭우 속 원망 가득한 얼굴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어 일촉즉발의 긴장감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지창욱은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처절한 절규를 토해내고 있으며, 원지안은 서슬 퍼런 눈빛을 보여 분노를 넘어 애처로움마저 느껴지게 한다. 서로를 향한 극단의 감정을 폭발하고 있는 두 사람 사이 어떤 사연이 담겨있을지, 더불어 이들의 관계에 균열이 생긴 이유는 무엇일지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당소말’ 제작진은 “엇갈린 운명의 소용돌이에 휩싸인 윤겨레와 하준경은 극 초반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며 눈을 뗄 수 없는 흡입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대체불가 연기력과 내공을 보여주고 있는 지창욱과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원지안의 연기 시너지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삶의 끝에 내몰린 위태로운 청년이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람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며 아픔을 치유해가는 힐링 드라마로, 말기 암 환자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네덜란드의 실제 재단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오는 8월 첫 방송 예정이며 에이앤이 코리아의 라이프타임에서도 방송된다. /kangsj@osen.co.kr

[사진] 에이앤이 코리아 라이프타임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