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빅마우스' 홍지희, 이종석 향한 경고 시발점 알렸다..키플레이어 활약

[OSEN=박판석 기자] 없어서는 안 될 키플레이어다. ‘빅마우스’ 홍지희가 사건의 결정적 증거를 통해 ‘불행’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29일 첫 방송된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 제작 에이스토리·스튜디오드래곤·에이맨프로젝트)는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우연히 맡게 된 살인 사건에 휘말려 하루아침에 희대의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가 되어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거대한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다. 

홍지희는 극중 구천 병원 서재용(박훈 분) 살인사건 용의자 한재호(이유준 분)의 아내 장혜진 역을 맡았다. 장혜진(홍지희 분)은 서재용 살해 정황이 담긴 블랙박스를 쥔 인물로 남편의 변호인 박창호(이종석 분)와 마주했다. 장혜진은 증거를 빼앗으려는 괴한에게 피습당하는 위험한 순간 사건 변호를 의뢰한 부천 시장 최도하(김주헌 분)와 박창호의 도움을 받아 위험에서 빠져나왔다. 장혜진은 불안한 눈빛과 어두운 안색을 내비치며 극의 긴장감을 높이는가 하면 박창호에게 블랙박스를 넘기며 “조심하세요. 이 사건 맡은 거 그쪽한테 큰 불행이 될지도 모르니까”라는 의미심장한 경고로 그가 암시한 ‘불행’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빅마우스' 방송화면

홍지희는 사건의 핵심 인물로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결정적 증거를 지닌 장혜진의 복잡 미묘한 감정선으로 스토리에 흥미를 더한 홍지희는 불안정하고 흔들리는 눈빛부터 떨리는 손끝까지 세세한 연기 디테일로 캐릭터를 흡인력 있게 완성했다. 특히, 박창호와 달리 최도하를 바라볼 때 두려움과 경계심이 뒤섞인 감정을 입체적으로 표현. 그가 느끼는 불안의 이유는 무엇일지, 박창호에게 전한 불행의 경고와 관련돼 있을지 장혜진만이 아는 사건 이면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렸다.

배우 홍지희는 연극과 뮤지컬 무대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다. 무대 경험을 바탕으로 브라운관에서도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홍지희는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 여화정(이봉련 분)을 사랑하는 유초희 역으로 분해 순수하고 애절한 짝사랑을 깊이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의 뜨거운 호평을 얻은 바 있다. 계속해서 공연과 드라마를 넘나드는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홍지희는 오는 8월 10일 개막하는 뮤지컬 ‘아일랜더’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한편, 홍지희가 결정적 증거와 함께 키플레이어 활약을 펼친 ‘빅마우스’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50분 MBC에서 방송된다./pps2014@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