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토트넘, 무리뉴의 로마와 친선전 전반 0-1 종료

[OSEN=이인환 기자] 토트넘이 조세 무리뉴 감독의 AS 로마에 고전하고 있다.

토트넘은 31일(한국시간) 이스라엘 텔 아비브 새미 오페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AS로마의 아이테크컵 친선 경기에서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리그 개막을 앞둔 토트넘은 베스트 멤버로 나섰다. 3-4-3 진형으로 나서며 손흥민-케인-쿨루셉스키-페리시치-호이비에르-비수마-도허티-로메로-다이어-산체스-요리스가 총출동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의 로마는 에이브러햄-디발라-크리스탄테-펠레그리니-자니올로-만시니-스몰링-이바녜스-파트리시우가 나섰다.

경기 시작부터 로마가 주도권을 잡고 몰아쳤다. 토트넘은 중원이 상대 압박에 고전하면서 제대로 공을 풀어내지 못하며 어려움을 격었다.

공격을 주도하던 로마는 전반 4분 자니올로가 로메로에게 밀려 넘어졌지만 피케이가 선언되지 않았다.

토트넘은 역습으로 맞섰다. 전반 21분 손흥민은 케인의 패스를 받아 뒷공간 돌파를 시도했으나 수비에 막혔다. 페널티킥(PK)은 선언되지 않았다.

손흥민은 전반 24분 페리시치가 떨궈준 헤더를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허공으로 향했다.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풀어가는 로마는 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바녜스가 달려들어 헤더로 골을 만들어내며 1-0으로 앞서갔다.

전반 38분 케인이 도허티와 패스를 주고 받은 뒤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쿨루셉스키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전반은 그대로 토트넘이 0-1로 뒤진 채 마무리됐다. /mcadoo@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