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용과 적으로 만난 김상식 감독, "아직도 전북 선수 같아" [수원톡톡]

[OSEN=수원, 고성환 기자] 김상식 전북현대 감독이 적으로 만난 이용에게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전북현대는 10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수원FC를 1-0으로 꺾었다. 이로써 전북은 올 시즌 수원FC와 3번 만나 모두 1-0 승리를 거두며 맞대결 3연승을 달렸다.

전북은 승점 49점 고지를 밟고 선두 울산(승점 52점)을 3점 차로 바짝 추격하며 우승 경쟁을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경기 후 김상식 감독은 "선수들이 정말 잘 싸워줬다. 끝까지 실점 없이 1골을 잘 지켜낸 덕이다. 궂은 날씨 속에서도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 덕분에 승리했다.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힘들 텐데도 90분 내내 열심히 뛰었다.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해주고 싶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날 김상식 감독의 송민규 제로톱 실험은 대성공을 거뒀다. 그는 선제골을 터트렸을 뿐만 아니라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전북 공격을 이끌었다. 김상식 감독은 "(송민규가) 연습도 제대로 못하고 나왔는데 오늘 제 몫을 해줬다. 호흡을 맞출 시간도 없었는데 패스는 물론 득점까지 올렸다. 한 번씩 스트라이커로 나와도 되지 않을까 싶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김상식 감독은 적으로 만나게 된 이용에 대해 "경기 전에도 만나서 이야기를 했다. 푸른 유니폼이 안 어울린다고 농담을 건넸다. 아직도 전북 선수 같다. 한 켠으로는 짠하기도 했다. 부상 없이 좋은 활약을 펼친 것 같아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이제 전북과 울산의 승점 차는 단 3점이다. 전북이 한 경기 더 치르기는 했지만, 언제든지 뒤집힐 수 있는 점수 차다. 김상식 감독은 "저희가 한 경기 더 했으니까 큰 의미는 두지 않겠다. 다음 인천전까지 잘 마무리해서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게 중요하다. 많은 경기가 남았기 때문에 선수들 체력 문제에도 신경 써야 한다. 울산과 승점 차는 내려놓고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뇌진탕 증세로 명단에서 제외된 송범근은 다행히 곧 돌아올 전망이다. 김상식 감독은 "(송범근의 몸상태는) 특별히 이상은 없다. 아마 인천전에는 출전할 수 있으리라 본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김상식 감독은 "강상윤은 지난 인천전에서도 맹활약했다. 사실 풀타임을 뛰게 할 생각이었다. 체구가 좀 작아서 그렇지 앞으로 많이 기대되는 선수다. 돌아서는 장면이나 키핑, 과감하게 들어가는 장면에서 뭔가 하려는 모습이 보였다. 앞으로도 기회가 되면 많이 뛰게 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finekosh@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