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가 그렇게 우스워?” 강태오… 박은빈 '이별 선고'에 분노 ('우영우') [Oh!쎈 종합]

[OSEN=박근희 기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우영우(박은빈 분)가 이준호(강태오 분)에게 만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는 '우영우(박은빈 분)'가 문화재 관람료 징수에 대한 부당 이득금 반환 청구 소송을 맡아 한바다 변호사들과 함께 제주도로 떠났다.

우영우는 아버지 우광호(전배수 분)와 전화를 하며 이준호에 대해 언급했다. 우영우는 “저를 행복하게 만들어줄 수 있고 아버지처럼 잘 챙겨줄 수 있는 사람이다. 이제는 저예요. 저는 이준호씨를 행복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사람일까? 이준호씨를 외롭게 만들지는 않을까?”라며 눈가가 촉촉해졌다.

다음날 우영우는 이준호에게 “이준호씨와 저는 사귀지 않는 게 좋겠다”라고 이별을 고했다. 당황한 이준호가 “왜 갑자기 그런 말을 하냐. 정명석(강기영 분) 변호사님이 아프셔서 그러냐. 정명석 변호사님은 위암걸려서 아픈데 우린 룰루랄라 노니까 죄책감이 드는 거냐”라고 말했다.

우영우는 “그런 생각은 안해봤지만 듣고 나니 일리가 있다”라고 답헀다. 이준호는 “설마 돌고래를 못 봐서 실망해서 그런 건 아니죠? 보이는 것은 전부가 아니다”라고 다급하게 말했다. 우영우는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 보이는 것을 너머 본질을 생각해라”라며 맡고 있던 사건의 해결책을 떠올렸다.

자리를 뜨는 우영우를 보며 이준호는 어디를 가냐고 물었고, 우영우는 정명석 변호사와 사건에 대해 논의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준호는 “지금 장난해요? 사귀지 말라는 말 내뱉어 놓고 가는 게 어딨어요. 내가 그렇게 우스워요? 도대체 날 뭐라고 생각하는 거예요? 나한테 왜 그러는거예요?”라며 소리를 질렀다. 우영우는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여 사과하며 자리를 떴다.


이후 최수연, 권민우와 술을 마신 이준호는 “도대체 뭘까요? 왜 그러는 건데요. 잘 지내다가 갑자기”라며 술에 취한 목소리로 말했다. 권민우는 “네가 너무 부담 준거 아냐? 출장 중에 남친 누나네집에 간거잖아. 나는 그런 상황 생각하기도 싫다”라고 말하기도. 최수연은 “하긴 그 자리가 부담 스러울 수도 있겠다”라고 동의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