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월급 괜히 받습니까?"..슈주 이특, 매출 2배 지시 ('당나귀귀')[종합]

[OSEN=장우영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이특과 신동이 밀키트 사업을 이끌어가는 보스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했다.

14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슈퍼주니어 이특과 신동이 새로운 보스로 합류했다.


방송화면 캡처

이특과 신동은 공동 보스로 자리했고, 김희철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특은 “신동과 함께 식음료 사업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동업을 하면 가족도 안 본다고 하더라. 나는 차라리 잘 모르는 김병현과 사업을 하고 싶다. 정점을 찍은 집보다는 아직 성장하고 있는 집을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

이특과 신동이 공동 보스라고는 하지만 이특에게 좀 더 무게가 실려 있었다. 신동은 “이특이 실세인줄 알고 저를 얼굴이라고 생각하시는데, 나는 사업을 다양하게 해봤다. 치킨집, 라운지바, PC방 등 12년차 사장이다. 특히 PC방에 휴게 음식점을 도입한 게 내가 처음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에 김희철은 “가수는 제목 따라가고, 식당도 이름을 따라가는데, 신동의 PC방이 ‘신동의 드라큐라 PC방’이었다. 재산만 쪽쪽 빨아먹었다”고 지적했다. 이특도 “신동은 곁다리로 들어온 느낌이다. 내 지분이 80%”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특과 신동은 밀키트 사업을 구상 중이었다. 이특은 김치찜, 신동은 돈가스를 선택했다. 두 사람을 도울 밀키트 TFT 팀도 어벤져스로 구성, 10년차 이상의 이사부터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신입까지 다양했다. 이특과 신동은 “우리는 서로를 존중하는 보스”라고 소개하며 신뢰감을 높였지만, 김희철은 “다 가짜”라고 손사래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직원들은 “이특은 이성적, 신동은 이상적”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특은 깐깐한 보스인 반면, 신동은 이특에 비해 깐깐하진 않았던 것. 이특은 밀키트 포장지의 자신의 사진을 보며 “접근성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지적하는가 하면, 구성 등을 지적하며 더 완벽한 제품을 선보이려고 했다.

또한 이특과 신동은 밀키트에 들어간 포토카드 이벤트에 대해서도 의견이 충돌했다. 이특은 포토카드를 늘리자는 반면, 신동은 아무 숫자나 넣어서 당첨자를 뽑거나, 다이아몬드를 넣자고 말했다. 신동은 “일단 많이 아이디어를 던져야 그게 디벨롭되는 거라고 생각한다. 이벤트는 화제성이다”고 주장했다.

알고보니 이특과 신동은 맞는 게 거의 없었다. 두 사람은 “식성부터 해서 잠자는 패턴까지도 정말 하나도 맞지 않는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김희철도 두 사람의 의견 충돌을 보며 “주먹이 오갔어야 한다. 요즘 팬들이 우리 안 싸운다고 서운해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종 시식을 마친 뒤 이특은 팀원들에게 “조리방법이 더 상세히 들어가야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특히 이특은 “두 배의 매출을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가 MC들에게 지적을 당하자 “하나부터 열까지 알려드릴 순 없다. 월급 괜히 받느냐”고 말해 무려 7개의 갑버튼을 받고 말았다. /elnino8919@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