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노예 된 느낌" 트루디, ♥이대은 결혼 8개월 차 각방 생활 ('차차차') [Oh!쎈 종합]

[OSEN=최지연 기자] '우리들의 차차차' 트루디가 이대은과의 결혼생활에 지쳤다. 

1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우리들의 차차차'(이하 '차차차')에서는 결혼한 지 8개월차 된 신혼부부 트루디와 이대은의 생활이 담긴 가운데 트루디가 눈물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트루디는 일어나자마자 이대은과 영상통화를 했다. 이를 본 출연진들은 이대은이 집을 나갔다고 인지했지만 이대은은 트루디와 다른 방에서 나와 아침인사를 건넸다. 알고보니 둘은 각방을 쓴다고.

이대은은 "안방 침대가 불편하다고 하더라. 허리가 아프다고 해서 각방을 쓴다"고 설명했고, 출연진들은 "결혼 8개월차에? 빠르다"며 놀랐다. 뿐만 아니라 출연진은 이대은의 훤칠함에도 놀랐다.

홍서범이 "이대은의 팬이었다. 트루디와 어떻게 만났는지 궁금하다"고 묻자 트루디는 "친한 오빠가 갑자기 족발을 사준다고 연락이 왔다. 그 자리에 이대은이 있었다. 누구냐고 물었는데 대한민국에서 본인이 가장 잘생긴 야구선수라고 소개했다"고 폭로했다.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화면

이대은은 부끄러운지 트루디의 입을 막으려했다. 트루디는 이어 "그날 첫 멘트가 '결혼 언제할거야?'였다. 너무 잘생겼으니까 바람둥이일거다 확신하고 결혼 생각없다고 했더니. 그럼 나도 안해하더라. 그때 심쿵이었다"라고 떠올렸다.

이대은은 "여성분에게 먼저 대시를 해 본 게 처음이었다"라며 "딱 처음에 만났을 때부터 제가 엄청 좋아했다. 너무 귀여웠다"라고 말했다. 트루디는 "처음에는 안 믿었다. 내 돈 뜯으려고 그러나? 돈 많이 없는데"라며 이대은을 의심했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트루디가 미나리 삼겹살 요리를 준비했고, 이대은은 컴퓨터 방에 들어가 게임에 열중했다. 트루디는 "오빠는 눈을 뜨면 바로 컴퓨터실로 간다. 하루 10시간 넘게 게임을 한다"며 토로했다. 

트루디는 이대은과 단 15분의 짧은 아침식사를 마치고 혼자 이삿짐 정리를 준비하거나 리모델링 업체와 전화, 반려견 산책 등을 시켰다. 이대은은 "게임이 끝나면 함께 할 건데, 아님 도와달라고 말하면 도와줄건데 내게 설명하지 않거나 혼자 먼저 해버린다"고 말했다.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화면

결국 산책 중 트루디는 지친다며 눈물을 보였고, 이를 본 이대은 또한 "카메라가 이렇게 많은 데도 눈물이 난다"며 촉촉해진 눈가를 보였다. 

한편 결혼 6년 차 안현모, 라이머 부부도 사정은 비슷했다. 라이머는 댄스스포츠를 함께 추는 방송에 "내가 옛날에 춤을 췄었다. 걱정하지 마라"며 자신만만했지만 안현모는 "이건 내가 같이 잘해야 되는건데 내 걱정은 안돼?"라며 불편해했다. 

안현모는 "시간을 내서 연습해야 하는데 오빠가 너무 바쁘잖아. 들어와야지 집에. 열두시에 들어오잖아"라며 "안되겠다. 우리 연습 못하겠다"고 한숨을 쉬었다. 그도 그럴 게 둘은 생활패턴이 정반대였다.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화면

안현모는 일어나자마자 라이머가 혼술을 한 흔적을 치운 뒤 홈웨어를 입은 채 헬스장으로 가 운동을 한 반면 라이머는 뒤늦게 일어나 침대에서 바로 업무전화를 하고, 대구탕을 끓여먹었다. 

엔터테인먼트 CEO인 라이머는 잠을 잘 못자 눈이 아프다는 안현모의 말에도 무반응으로 일관, 자신이 필요한 것만 지시해 가슴을 답답하게 했다. 출연진은 "안현모가 비서냐"며 뼈있는 한 마디를 던졌다. 

라이머는 이에 "아내가 일을 돕는 걸 좋아한다"고 답했지만 안현모는 "좋아서 하는 게 아니다"라며 바로 반박했다. 안현모는 이어 "결혼 6개월 만에 내려놨다. (라이머는) 자기 취미 생활 다 하고, 일도 하고, 챙길 사람 다 챙겨야 하는 스타일이다. 엄청 바쁘다. 내가 들어갈 틈이 없다"고 속상해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화면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