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정민이랑 따릉이 타는 이제훈..12년전 '파수군' 케미 ing

[OSEN=박소영 기자] OTT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이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가는 ‘인간’ 이제훈의 이야기로 짙은 여운을 선사했다.

지난 18일 seezn(시즌)에서 독점 공개된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제작 (주) 쇼박스, 공동제작 아티크리에이티브, 감독 윤단비)은 배우의 리얼한 모습과 영화적 엉뚱한 상상을 오가는 새로운 형식의 시네마틱 리얼 다큐멘터리다. 이제훈의 특별한 지인인 배우 박정민, 이동휘, 윤성현 감독, 양경모 감독, 김유경 대표가 함께 했다. 이제훈은 이들과 함께 배우 이제훈의 출발점부터 두려움을 용기로 바꿨던 신인 시절, 늘 새로운 연기를 하기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하는 현재의 고민들을 나눴다.

이제훈과 영화 ‘파수꾼(2010)’을 함께 이끌었던 박정민은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어 임했던 이제훈의 첫 촬영을 회상했다. 또한 두 사람의 열정이 가득했던 대학 시절을 떠올리는 시간을 가졌다. ‘파수꾼’의 연출자인 윤성현 감독과의 화상 통화까지 훈훈했다. 세 사람은 훗날 ‘파수꾼’을 기념하는 시간을 갖자고 약속하며 팬들을 반색하게 했다.

좋아하는 영화를 오래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콘텐츠 제작사 ‘하드컷’을 설립한 이제훈. 자신의 데뷔작인 ‘진실, 리트머스(2006)’를 통해 인연을 맺은 후 오랜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양경모 감독과 김유경 대표와 의기투합했다. 파격적인 연기를 위해 두려움을 용기로 바꾼 신인 이제훈의 이야기는 감명 깊었다. 또한 배우 이제훈과 인간 이제훈을 누구보다 잘 아는 양경모 감독은 대중이 보는 이제훈과 ‘진짜’ 이제훈의 차이가 없다는 인상적인 이야기를 남겼다.

아울러 이제훈은 이동휘와 대중의 공감을 사면서도 새로운 연기를 하고 싶은 연기 고민을 터놓으며 뭉클한 감명을 선사했다. 이제훈의 첫 연출작인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의 ‘블루 해피니스(2021)’에 참여했던 이동휘. 두 사람은 서로에게 용기를 북돋아주며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속깊은 이야기로 뭉클함과 유쾌함을 동시에 안겼다.

‘남매의 여름밤(2019)’을 통해 유수의 영화제를 휩쓴 윤단비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은 시네마틱 리얼 다큐에서도 빛났다. 첫 다큐 도전에 나선 윤단비 감독은 이제훈에게 특별한 지문을 제시했다. 윤단비 감독이 전하는 지문에 따라 지난 날을 되돌아보고 현재의 고민을 나누며 인간 이제훈의 또 다른 면을 발견하는 시간이었다.

윤단비 감독 특유의 사람에 대한 깊이 있는 시선과 세밀한 고찰은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에서도 힘을 발휘했다. 윤단비 감독은 우리가 미처 몰랐던 인간 이제훈의 진솔한 매력을 끄집어냈다. 이제훈은 윤단비 감독의 지문을 따라가며 배우가 되지 않았다면 어떤 삶을 살았을까 상상해봤다. 이제훈이 상상하는 리얼과 픽션의 결합인 시네마틱 리얼 다큐는 신선함을 안겼다. 연기 열정이 가득한 이제훈의 노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시간이자, ‘인간’ 이제훈을 만나는 즐거움이 가득한 작품이었다.

연기를 못할 때 어디로 숨고 싶고 괴롭다는 이제훈, 대중에게 신선한 연기를 보여주면서도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는 공감을 선사하고 싶다는 그의 이야기는 깊은 감명을 선사했다. “연기를 하는 순간만큼은 틀을 뒤집어서 ‘쟤 왜 저래?’ 그런 반응을 보고 싶어서 상상을 하고 저질러야겠다는 계획을 세웠다”라며 그의 상상이 멈추지 않을 것임을 알 수 있게 했다. “불확실하고 잘 모를 수 있지만 난제들을 하나하나 깨뜨리면서 최선을 다하는 삶을 살고 싶다”라는 이제훈의 곧은 가치관은 이제훈의 다음 지문, 또 다른 기록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seezn(시즌)에서만 만날 수 있다. OTT 플랫폼 seezn(시즌) 어플리케이션은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으며, 공식 홈페이지에서 PC 버전으로도 감상 가능하다.

/comet568@osen.co.kr

[사진] 어나더 레코드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