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상보, 40대 마약 배우 의혹➝이무생⋅박해진만 마음고생[Oh!쎈 이슈]

[OSEN=선미경 기자] 배우 이상보가 약에 취해 강남을 뛰어다닌 40대 남성 배우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그의 이름이 공개되기 전까지 배우 이무생과 박해진은 괜한 루머에 곤혹을 치렀다. ‘아니면 말고’ 식의 찔러보기 추측으로 애먼 불똥을 맞은 두 사람이다.

이상보는 지난 10일 오후 2시쯤 서울 강남구 주택가를 약에 취한 채 배회하다가 주민의 신고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상보는 체포 당시 불안정한 상태였으며,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체포 당시 이상보의 마약검사를 진행한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으며, 집에서도 알약 수십 정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마약 의혹을 받고 있는 이상보는 도주 가능성이 적다고 판단돼 불구속 상태에서 추가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앞서 지난 10일 40대 남성 배우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40대 마약 배우’을 찾아내기 위한 네티즌의 무분별한 추측이 이어졌다. 2006년 드라마를 통해 데뷔해 영화와 드라마에서 주조연으로 활동했다는 내용만으로 여러 배우의 이름이 거론됐고, 이무생과 박해진은 그 피해를 고스란히 안게 됐다.

결국 이무생과 박해진 측은 11일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40대 남성 배우와 관련됐다는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본 사건과 무관하다.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유포가 계속될 경우 법적 절차를 통해 강경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히며 아티스트 보호에 나섰다.

이무생과 박해진의 소속사 측이 즉각적인 대응에 나서며 ‘40대 마약 배우’가 아님을 직접 밝혔지만, 두 사람은 이미 근거 없는 루머에 이름이 거론된 것만으로도 큰 피해를 입었다. 배우로서 이미지 타격은 물론, 사실 확인이 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실명이 거론되며 쏟아지는 기사를 감당해야 했던 것.

특히 박해진의 경우 SNS가 비공개로 전환됐다는 이유로 이상한 오해를 받는 상황이 되기도 했다. 네티즌의 ‘40대 마약 배우 A씨 찾기’가 이어지고 있던 가운데, 한 매체에서 ‘박해진이 돌연 SNS를 비공개로 전환해 의아함을 자아내고 있다’라고 보도했기 때문. 이런 반응들로 인해 박해진은 억울한 오해를 받고 괜한 마음 고생을 하게 됐다.

더구나 확인 결과 박해진의 SNS 비공개 전환은 전 소속사와의 계약 만료 때문이었다. 지난 6월 전 소속사와 계약이 종료되면서 회사 측에서 관리하던 SNS가 자연스럽게 정리됐던 것. 이러한 사실 확인도 없이 박해진이 40대 남자 배우라는 이유만으로 도를 넘은 추측성 기사까지 보도되면서 애먼 피해자가 발생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이어졌다.

결국 이무생과 박해진은 소속사의 반박과 ‘법적대응’ 방침으로 근거 없는 루머에서 벗어나게 됐지만, 무분별한 추측으로 마음 고생했을 애꿎은 피해자였다. /seon@osen.co.kr

[사진]KBS 제공, OSEN DB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