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연아∙공효진∙윤진이∙고원희, 10월의 신부..행운의 남자들은? [Oh!쎈 이슈]

[OSEN=최나영 기자] 연예계 아름다운 10월의 신부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가장 먼저 10월의 신부 소식을 알린 이는 전 국가대표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

1990년생인 김연아는 10월 22일 국민 여신에서 한 남자의 아내로 인생의 새로운 시작을 알린다. 예비신랑은 김연아보다 5살 연하인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의 멤버 고우림. 결혼식 장소는 서울 신라호텔로 알려졌으며 비공개로 진행된다.

김연아와 고우림은 지난 2018년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 축하무대를 계기로 처음 만났으며, 3년 간의 비밀 교제 끝에 결혼이라는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



고우림은 서울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하고 JTBC '팬텀싱어 2'에서 최종 우승한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보컬 그룹 포레스텔라의 멤버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연아는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피겨 역사상 처음으로 피겨 스케이팅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낸 '피겨퀸'으로 은퇴 후 국내 피겨를 위해 후배 양성에 힘쓰고 있다.

그 다음 10월 새 신부의 소식을 알린 이는 배우 공효진. 예비 신랑은 케빈 오다.

두 사람의 10월 결혼 소식은 지난 8월 OSEN 단독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지난 4월 열애를 인정한 지 4개월 만에 결혼 계획이 발표된 것.

두 사람의 결혼은 일찌감치 예견되기도 했다. 열애 사실을 밝히기 전인 지난 3월, 공효진이 절친한 배우 손예진과 현빈 부부의 결혼식에 참석해 부케를 받았기 때문. 이에 연예계 관계자들은 물론 팬들조차 공효진의 결혼 가능성을 점쳐왔다. 이후 두 사람이 열애를 인정하며 사실상 결혼을 전제로 진지하게 교제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케빈 오는 결혼 보도 이후 개인 SNS에 "2년 전 한 여자를 만났고,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가 서로에게 꼭 필요한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라며 공효진에 대해 "제 인생 최고의 친구이자 소울메이트"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번 가을에 제가 태어난 곳에서 조용히 결혼식을 올리려 한다"라며 미국 뉴욕에서 결혼할 계획을 설명했다. "대한민국에서 너무나 사랑을 받고 있는 여배우와 함께 하게 돼 서울에서 결혼식을 올리려 했지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제 가족들과 어르신들이 계신 곳에서 식을 올리려 한다"고.



1980년생인 공효진은 다수의 작품에서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공블리(공효진+러블리)'로 불리며 호평받아왔다. '최고의 사랑', '주군의 태양', '질투의 화신', '동백꽃 필 무렵' 등 공효진이 주연으로 활약했던 작품들 모두 종영 이후에도 꾸준히 로맨틱 코미디 명작으로 드라마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1990년생인 케빈 오는 2015년 Mnet 예능 프로그램 '슈퍼스타K7'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국내 연예계에 데뷔했다. 방송 당시 그는 미국의 명문 대학교 다트머스대학 출신인 데다 호감형 외모에 안정감 있는 중저음의 음색으로 호평받았다. 싱어송라이터로 활발한 활동 중이다.



또 다른 10월 품절녀는 윤진이. 그는 10월 22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김연아와 같은 날이다.

예비신랑은 4살 연상 금융맨으로 알려졌다. 진지한 만남을 가져오던 두 사람은 1년여 열애 끝에 서로에 대한 신뢰와 깊은 애정을 바탕으로 결혼을 결심을 했다는 후문이다. 사랑의 결실을 맺으며 연기자로서도 새로운 시작을 알릴 윤진이에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1990년생인 윤진이는 2012년 SBS 드라마 ’신사의 품격‘에서 임메아리 역을 맡아 화려한 데뷔를 알렸다. 상큼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단숨에 라이징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KBS2 드라마 '천명: 조선판 도망자 이야기‘, ’연애의 발견‘, SBS ’괜찮아, 사랑이야', KBS2 '하나뿐인 내 편' 등에 출연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고 장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우리는 형제입니다‘ 등을 통해 스크린에서도 활약했다. 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는 '집순이'의 일상과 반전 매력을 공개하며 대중에게 친근감 있게 다가가기도 했다.  .

지난 3월 종영한 KBS2 '신사와 아가씨'로 시청자들을 만났고 현재 차기작 검토 중이다. 

배우 고원희 역시 올 가을 새 신부가 된다.

고원희가 10월 결혼한다는 소식이 소속사 측의 공식입장으로 사실로 확인됐다. 결혼식은 양가 모두 최소한의 인원으로 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한 매체는 고원희의 예비 신랑은 연상의 사업가로 다이어트 보조식품 등을 제작하는 업체의 대표라고 보도했는데 소속사 측은 확인 불가란 공식입장을 밝혔다.

1994년생인 고원희는 중앙대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2010년 CF로 데뷔, 2017년 '제10회 코리아드라마어워즈'에서 여자 신인상을 수상하며 대중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2012년 당시 19세 나이로 제8대 아시아나 모델에 발탁, 약 6년간 역대 최연소 홍보모델로 활약하기도. 이후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당신의 하우스헬퍼',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오케이 광자매', 영화 '찌라시 : 위험한 소문', '흔들리는 물결',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 '죄 많은 소녀' 등에 출연해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다. 최신작은 플레이리스트와 스튜디오N 공동제작의 새 드라마 '백수세끼'이다.

/nyc@osen.co.kr

[사진] SNS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