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손흥민, 콘테 감독 강도 높은 훈련 때문에 부진" 영 매체 분석

[OSEN=우충원 기자] "손흥민, 콘테 감독의 강도 높은 훈련 때문에 부진". 

토트넘은 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2022-2023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서 레스터 시티와 맞대결을 펼친다.

4승 2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토트넘은 최하위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승리에 도전한다.

토트넘의 핵심 공격수 손흥민의 득점 여부도 관심거리다. 올 시즌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경기서 한 골도 넣지 못하고 있다.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다.

토트넘 훗스퍼에서 뛰며 스위스 국가대표로도 활약했던 수비수 라몬 베가는 최근 손흥민의 무득점과 부진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내놓았다.

베가는 17일 스카이 스포츠에 게재된 인터뷰서 “이탈리아 출신 감독들은 대부분 체력과 정신력을 강조한다. 나도 경험했지만 손흥민도 프리시즌 때 강도 높은 훈련을 받았고 그것이 현재 부진에 빠진 이유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선수단에 강한 체력을 요구했다. 특히 지난 프리시즌 한국 투어 때도 강도 높은 훈련을 펼쳤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 등 주력 선수들도 제대로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까지 훈련이 이어졌다.

베가는 "손흥민은 여태껏 그런 강도 높은 체력 훈련에 익숙하지 않았을 것이며 그것이 부진에 빠진 이유다”며 “그러나 손흥민에 대해서는 냉정하게 평가하지 말아야 한다. 케인이 흔들렸을 때 팀을 이끈 것은 손흥민이었다. 그는 토트넘에 대한 충성심이 뛰어나다. 체력적으로 지쳐 있지만 문제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