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엄지, 여자친구일 땐 몰랐던 섹시 담당...대놓고 하의 실종

[OSEN=장우영 기자] 그룹 비비지 멤버 엄지가 감춰왔던 섹시미를 드러냈다.

17일 엄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좀만 더 천천히 가주라 가을”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에서 엄지는 검은색 비니를 썼고, 그레이 컬러의 맨투맨을 입었다. 마치 바지를 입지 않은 듯 짧게 입어 하의 실종 패션을 완성했다. 하의 실종 패션으로 드러난 엄지의 허벅지 등 다리 라인이 섹시함을 자아낸다.

엄지는 가을이 가는 게 아쉬운 듯 가을에만 할 수 있는 패션으로 비비지 섹시 담당에 등극했다. 엄지의 모습에 신비는 “걱정마 아직 여름인 듯”이라고 말했다.

한편 엄지는 은하, 신비와 함께 비비지로 활동 중이다. /elnino8919@osen.co.kr


엄지 인스타그램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