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빅스 켄, 뮤지컬 '인간의 법정' 첫 공연 성료..캐릭터 완성도 높여

[OSEN=김채연 기자] 빅스 켄(본명 이재환)이 뮤지컬 ‘인간의 법정’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켄은 지난 28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열린 뮤지컬 ‘인간의 법정’ 초연부터 빈틈 없는 연기와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22세기를 배경으로 한 뮤지컬 ‘인간의 법정’에서 켄은 주인을 살해하고 인간의 법정에 서게 되는 안드로이드(Android·인간의 모습을 한 로봇) ‘아오’ 역을 맡아 슬픔과 분노를 느끼는 로봇 캐릭터를 세밀하면서도 완벽하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켄은 인간의 감정을 지녔지만 실체는 로봇이기에 겪게된 정체성의 혼란을 안정적인 연기로 관객들에게 전달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켄 특유의 부드러운 음색과 깊이있는 호흡으로 로봇 ‘아오’의 행동과 대사를 완성도 있게 그려내며 또 하나의 ‘인생캐’를 경신했다. 

뿐만 아니라 고음과 저음을 넘나드는 가창력으로 뮤지컬 넘버를 소화하며 인간성의 본질에 대한 메시지를 깊이 있게 전해 진한 울림을 주었으며, 다채로운 퍼포먼스와 함께 공연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스토리를 생생하게 전달하여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그동안 뮤지컬 '체스', '신데렐라', '꽃보다 남자', '햄릿', '타이타닉', '아이언 마스크', '광염 소나타', '잭 더 리퍼', '드라큘라', '셜록홈즈: 사라진 아이들', ‘엑스칼리버’ 등을 통해 열연을 펼치며 뮤지컬 배우로서 호평을 받아왔던 켄은 이번 작품에서도 빛나는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켄의 활약이 돋보이는 뮤지컬 ‘인간의 법정’은 오는 12월 4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공연한다. /cykim@osen.co.kr

[사진] 대로컴퍼니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