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골 1도움 맹활약' 윌리안, "3경기 남았고 승점 9점 남았다" [대전톡톡]

[OSEN=대전, 정승우 기자] "감독님이 말씀하신 선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대전하나시티즌은 2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42라운드 광주FC와 맞대결을 펼쳐 2-2 무승부를 거뒀다. 2-1로 앞서가던 대전은 후반 추가시간을 버티지 못하고 실점을 허용했다.

이 경기 대전의 2골에는 윌리안(28)이 있었다. 후반 교체로 투입된 윌리안은 후반 19분 터진 마사의 골을 도왔고 곧이어 20분에는 직접 골망을 흔들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을 진행한 윌리안은 "광주는 이미 우승에 성공한 팀이라 어려운 경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막상 경기해보니 무승부도 가치 있는 결과라고 생각했다. 광주, 대전 어느 한 팀도 특출나게 잘하지 않아 공정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찬스를 놓친 것이 아쉽다. 팀에 보탬이 될 수 있었지만, 아쉬웠다. 열심히 연습하고 있으며 뒤에서 도와주는 팀원들이 있다"라고 전했다.

이민성 감독은 이번 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외국인 선수를 모두 뺐다. 경기 전 만난 이민성 감독은 "몸 좋은 선수들 위주로 내세웠다. 마사를 비롯해 변화를 줄 수 있는 선수들은 후반에 투입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다"라며 그 이유를 밝혔다.

이에 윌리안은 "감독님이 말씀하신 (변화를 줄 수 있는) 선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누가 들어가든지 투입 후 최선을 다하는 선수가 필요했다. 운 좋게 선택받아 들어갔지만, 더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해 아쉽다. 팀에 여러 좋은 선수가 있기 때문에 누가 투입되든 잘 할 수 있었다고 믿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를 치러야 한다고 생각한다. 3경기 남았고 최대 9점까지 승점 획득이 가능하다.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reccos23@osen.co.kr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