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소민 "조규성과 비밀 연애중" 말했다가 '눈칫밥'..유재석도 '숙연'('런닝맨')[종합]

[OSEN=김나연 기자] '런닝맨' 전소민이 국가대표 축구선수 조규성과 '비밀연애'를 선언했다가 시청자의 눈치를 살폈다.

4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한 자리에 모여 대한민국과 가나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시청했다. 한달 전 지석진이 "월드컵 같이 보는게 어떠냐"는 제안을 했던 것이 실제로 성사된 것.

급히 마련한 응원도구와 각종 먹을거리, 무알콜 맥주까지 마련된 가운데 멤버들은 TV 앞에 나란히 앉아 경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하하는 중계 화면에 잡힌 조규성 선수의 모습을 보고 감탄했고, 김종국은 "조규성 선수가 원래 센터백 출신이었다. 수비수. 대학교 들어가면서 공격수로 바뀌었다. 그래서 헤딩을 잘 딴다. 헤딩이 좋다"고 해설에 나섰다.

이를 듣던 전소민은 조규성 선수에 대해 "어? 내 남자친군데"라고 말해 멤버들을 폭소케 했다. 그는 "몰랐어요? 비밀연애 중이에요 지금. 마음속으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하는 "심각하게 인기가 많더라. 오늘 골 넣으면 거짓말 아니라 한남더힐 예약이고 람보르기니 예약이다"라고 그의 인기를 전했고, 전소민은 "런닝맨 나오나? 나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 멤버들은 결과를 예측했다. 지석진은 대한민국이 3:1로 이길 것이라고 말했고, 다른 멤버들은 1:0로 승리를 예상했다. 지석진은 "근데 1대 0 이상 난다. 여긴 골이 많이 날수밖에 없다"고 말했지만, 유재석은 "형 오늘 라인업도 모르는데 무슨.."이라고 타박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던 중 경기가 시작됐고, 중계를 보던 하하는 "소민아 오늘 경기 전에 조규성 선수랑 연락했어?"라고 말해 전소민을 당황케 했다. 전소민은 머뭇거리며 "마음으로.. 텔레파시"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소민이도 쉽게 얘기는 못하는구나. 조규성 선수는 제일 핫해"라며 고개를 저었다. 지석진 역시 "왜냐면 혼날수 있다. 네티즌한테 혼날수 있어서.."라고 후폭풍을 예상했다.

뿐만아니라 하하는 경기 중 조규성 선수가 상대편 선수의 팔꿈치에 부딪히자 곧바로 "소민아 괜찮아?"라고 돌발 질문을 건네 전소민을 또 한번 당황하게 만들었다. 전소민은 눈치를 보며 아무런 답을 못했고, 하하는 "우는거야?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어?"라고 그를 놀렸다.

이를 지켜보던 유재석은 "소민이도 일이 너무 커지면.."이라고 그를 만류했고, 지석진 역시 "얘 매장당해!"라고 우려를 표했다. 눈치를 보던 전소민은 하하를 향해 "오빠 자꾸 헷갈리게 하지마.."라고 타박해 웃음을 더했다.

결국 경기는 3:2로 가나의 우승이었다. 하지만 주심은 가나 선수의 핸들로 의심되는 상황에도 VAR조차 확인하지 않고 골로 인정하는가 하면, 대한민국이 코너킥 찬스를 얻은 상황에서 종료 휘슬을 부는 등의 행동으로 멤버들을 분노케 했다. 하하는 "DM 보내야겠다. 안되겠다"고 역정을 냈고, 김종국은 "똥하고 해골 알지?"라고 받아쳤다.

다소 아쉬운 결과 속에서 김종국은 "근데 잘했다. 너무 잘했다"고 애써 마무리 지었고, 유재석은 "이렇게 되면 가나랑 우루과이랑 해서 지고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이기고 마지막에 우리가 포르투갈을 이기면 16강의 가능성이 있다"고 다독였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SBS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