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 [현장인터뷰] 이주노 "집행유예? 사기 때문 강제추행 억울해"

    [OSEN=박판석 기자] 사기와 성추행 혐의와 관련해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이주노가 억울하다는 심경을 전했다.18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서 이주노는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직후 "집행유예는 사기에 관한 것에 대한 혐의 때문에 내려진 것 같다"며 "추행에 관한 부분은 억울한 면이 있다. 변호사와 상의를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이어 그는 앞으로 활동계획을 묻는 질문에 "아직 그런 것을 답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즉답을 피했다.이주노는 앞서 열린 재판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 대신 징역 1년 2개월과 함께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이주노는 2013년 말부터 지인 A씨와 B씨에게 각각 1억 원, 6500만 원을 빌린 후 갚지 못한 혐의에 대한 사기죄와 지난해 6월 25일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두 명의 여성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당했다. 1심 재판부는 이주노에게 징역 1년 6개월 실형과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신상정보 등록 요청 등의 형을 선고했다./pps2014@osen.co.kr[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 [Oh!쎈 초점] ‘감빵생활’, 신원호PD의 ‘슬기로운’ 엔딩을 기원합니다

    [OSEN=강서정 기자] “종잡을 수 없다.”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종영을 앞둔 네티즌들의 반응이다. 전혀 예상할 수 없는 스토리 전개에 엔딩마저 조금도 예측할 수 없다.‘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지금까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했다. 장발장(강승윤 분)이 출소를 앞두고 곤란한 상황에 처하자 아버지라고 부르던 장기수(김무성 분)를 배신하는가 하면 2상6방 수감자들과 잘 지내던 고박사(정민성 분)가 이감되기도 했다.또한 문래동 카이스트(박호산 분)도 아들에게 간이식 후 다른 교도소로 이감됐다. 그리고 지난 17일 방송에서 충격적인 반전이 펼쳐졌다. 한양(이규형 분)이 교도소에서 어렵게 마약 중독에서 벗어난 듯 했지만 출소 후 바로 마약을 해 다시 감옥에 갇히게 됐다.이처럼 충격적인 반전에 시청자들은 엔딩도 예상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오늘(18일) 종영한다.그런데 예고 영상만 보면 이 드라마의 엔딩이 어떻게 될지 도무지 종잡을 수 없다. 제혁(박해수 분)과 유대위(정해인 분)의 이야기가 평탄하게 흘러가지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두 인물 모두 마지막 회에서도 위기를 맞는다.제혁을 방해하는 사람은 염반장(주석태 분). 지난 17일 방송에서 염반장은 제혁에게 3억을 요구하면서 3억을 주지 않으면 제혁이 교도소 온실에서 연습하고 있는 특혜를 받고 있다는 걸 언론에 알리겠다고 협박했다. 하지만 제혁은 흔들리지 않았다. 김지호(정수정 분)의 기지로 온실 연습장 사진을 찍으려는 염반장의 속셈에 걸려들지 않았다. 제혁이 연습장을 정리해달라고 했던 것.그런데 또 한 번의 위기가 있다. 염반장의 모략으로 제혁의 친형제와도 같은 법자(김성철 분)가 징벌방에 갇히게 됐다는 걸 듣고 제혁이 크게 분노했다. 제혁이 마지막 회에서 이를 어떻게 해결할 지, 또 한 번 슬기롭게 대처하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뻥 뚫어줄지 주목된다.유대위의 마지막도 쉽지 않을 듯하다. 유대위의 형은 재심을 위해 이리저리 뛰어다녔고 중대원들의 증언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전개됐다. 또한 박일병의 모친에게도 유리한 증언을 확보하며 재심이 희망적인 듯 했지만 예고 영상에서 증언을 약속했던 중대원들이 협박 편지를 받아 어려운 상황이 펼쳐질 것을 예고했다. 또한 유대위가 무언가를 읽고 절망에 빠진 모습도 예고 영상에 담겨 시청자들을 불안하게 했다.신원호 PD가 마지막 회에서 시청자들이 바라는 대로 해피엔딩으로 마무리할지 궁금하다. /kangsj@osen.co.kr[사진]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화면 캡처
  • [직격인터뷰] '라스' 김흥국 "박원순과 콤비 만족, 정몽준도 웃었을 것"

    [OSEN=정지원 기자] '예능 치트키' 김흥국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또 한 번 '대박'을 쳤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예능 콤비를 결성, 보수와 진보라는 정치색이 무색할 정도의 찰떡호흡으로 시청자에 큰 웃음을 안긴 것. 이와 관련, 김흥국은 18일 OSEN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의외의 캐스팅과 조합이었지만 리얼로 들이댔다"며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역시 어제 방송을 보고 통쾌하게 웃었을 것"이라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다음은 김흥국과의 일문일답. ◆'라디오스타'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예능 호흡이 정말 좋았다. -의외의 캐스팅, 의외의 조합이었다. 안 어울린다 생각할 수 있지만, 나는 '리얼로' 들이댔다. 상대가 서울 시장이든 누구든, 적어도 예능에서는 보수, 진보로 나누는 걸 타파하고 싶었다. 예능에선 그런 (정치적) 틀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정몽준 명예회장의 반응도 궁금하다. -존경하는 정몽준 명예회장, 참 웃음을 좋아하시는 분이다. 어제 밤에 '라디오스타'를 봤다면 통쾌하게 많이 웃었을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끝나고 막걸리 한 잔 하자'던 약속은 지켜졌나. -서로 너무 바빠서 명함만 주고 받은 뒤 헤어졌다. 식사 한 번 하자는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 하하. 순수한 뜻으로 '라디오스타'를 함께 촬영하며 좋은 친구가 된 것 같아 행복했다. '당신 있었기에 편안했다', '당신이 없었다면 부담 느꼈을 것'이라 얘기를 나눴다. 서로 존경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방송을 잘 마쳤다. ◆대한가수협회와 서울시가 MOU 체결 애드리브가 큰 웃음을 줬다. -아무리 힘들게 일하고 사는게 팍팍해도 웃음을 싫어하는 분들은 없다. 시장님이든 정치인이든 대통령이든 그 분들이 바쁘다면 문화예술인에게 그 웃음을 전할 기회가 생겼으면 한다. 시청 앞 광장 좋은 무대에서 많은 국민들이 문화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싶다. 진심에서 우러나와 한 얘기였다. ◆또 한 번 '예능 치트키'가 됐다. -내 나이가 예순인데 그런 말을 들을 자격이 있을까 생각하지만, 날 보면 웃음이 나고 행복하다고 말씀해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정말 기분 좋다. 열심히 날 내려놓고 내 몸을 버려가며 큰 웃음을 드리도록 노력하는게 보답이라 생각한다. /jeewonjeong@osen.co.kr[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1. 1
  2. 2
  3. 3
  4. 4
  5. 5
  6. 6
  7. 7
  8. 8
  9. 9

With Star

'돈꽃' 한소희 "'제대로 욕먹자'는 목표, 달성한 것 같죠?" ‘돈꽃’에서 제대로 악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 한소희가...

OSEN과 현장 속으로

손흥민,'나를 따르라' 10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A매치 평가전, 전반...

TV 기상도

[美친시청률] '싱글와이프2', 첫방 '라스' 넘었다..水夜 예능 1위

OSEN= 박진영 기자 l 2018.01.18 07:21

'싱글와이프2'가 첫 방송부터 높은 화제성을 이끌며 수요일 밤을 접수했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 첫 방송된 SBS...

음악 핫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