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준수, 멕시코-브라질서 5000명 동원 '열광'





[OSEN=이혜린 기자]가수 김준수(XIA)가 지난 주말 멕시코와 브라질에서 남미 팬 5000명이 운집한 가운데 공연을 선보였다.

뉴욕과 LA에서 성공적으로 공연을 마친 김준수는 현지 시각으로 지난 6일 저녁 8시 멕시코 블랙베리 오디토리움(Black berry Auditorium)에서 월드 투어를 이어 나갔다.

팬들은 최근 영어 싱글에 수록 된 ‘타란탈레그라(TARANTALLEGRA)’, ’언커미티드(UNCOMMITTED)’ 무대 외에도 ‘사랑이 싫다구요’, ’셋미프리’ 등 한국어 곡을 완벽하게 따라 부르며 열정을 표현했다.

이번 멕시코 공연에서 3500명의 팬이 몰려 전석이 매진되자 현지 미디어는 물론 문화원 관계자와 교민들도 놀란 반응을 보였다.

멕시코 미디어 TV 아즈테카 프로듀서 알렉스는 “김준수(XIA)는 토탈 퍼포머라고 생각한다. 그의 독창적인 이번 솔로 앨범은 멋졌고 오늘 공연 또한 대단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멕시코 팬들에게 김준수(XIA)에 대한 소식을 많이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멕시코 주재 한국 문화원의 서남교원장은 공연을 지켜 본 후 “멕시코에 5만 명의 한류 팬들이 있고 젊은 세대들에게 K-POP의 인기가 많은 것을 알고 있었지만 오늘 보니 더욱 대단하게 느껴졌다. 왜 김준수(XIA)의 팬들이 많은지 알 수 있는 공연이었고 이번 멕시코의 첫 공연을 계기로 더 많은 멕시코 사람들이 한국을 알아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준수는 멕시코 공연을 끝내고 바로 다음날 비행기에 올라 현지시각으로 8일 오후 8시 브라질 상파울로 에스파시오 빅토리 (Espacio victory)에서 공연을 가졌다. 1300명이 모인 공연에서 김준수는 중간 중간 브라질 포르투갈어로 ‘감사합니다(오브리가도)’,’사랑해(아모르)’를 외쳐 팬들을 열광케 했다.

김준수는 “단독 공연으로 남미를 찾는 것도 큰 도전이었고 완벽한 장비를 갖출 수 없어 걱정되는 부분이 많았는데 도착해 보니 그 모든 걱정이 사라져 버렸다. 나의 노래를 사랑하는 팬들이 정말 많았고 행복한 에너지를 받았다. 그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남은 월드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준수는 현지 시각으로 10일 오후 8시 칠레 산티아고 테아트로 콘포리칸(Teatro caupolica)에서 남미 마지막 공연을 갖는다.

ri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